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맥스무비=김규한 기자] 브래드 피트, 조지 클루니, 존 말코비치, 프랜시스 맥도먼드, 틸다 스윈튼 주연의 <번 애프터 리딩>은 우연히 정보국 요원의 CD를 발견한 헬스 클럽 직원 채드(브래드 피트)와 린다(프랜시스 맥도먼드)가 그것을 미끼로 정보국 요원(존 말코비치)에게 거액을 요구하게 되고 그로 인해 벌어지는 일을 그린 코미디 영화다. 한 편의 영화에서 좀처럼 만나기 힘든 톱스타들이 달라진 모습을 영화 스틸을 통해 만나보자.

헬스클럽 트레이너 참견쟁이 채드(브래드 피트)



브래드 피트에게 이런 모습이? <번 애프터 리딩>에서 남의 일에 참견하기 좋아하는 헬스클럽 강사 채드 역으로 분한 그는 그 동안 한번도 보여주지 않은 코믹 연기를 놀랍도록 완벽하게 소화했다. 정보국 요원을 상대로 수상한 협상을 할 만큼 세상 물정을 모르는 천진난만한 채드의 행동을 현실감 있게 그려낸 브래드 피트. 그의 또 다른 매력을 이번 영화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바람둥이 연방경찰 해리(조지 클루니)



할리우드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스타이자 섹시한 남자로 손꼽히는 조지 클루니가 <번 애프터 리딩>에서 조금은 색다른 바람둥이 역으로 변신했다. 몸매 유지를 위한 달리기 시간이 하루 일과 중 제일 중요한 바람둥이 해리로 분한 것. 바람둥이 기질을 버리지 못하는 그는 정작 부인은 자신만을 사랑할 거란 믿음이 있다. 오스본의 부인인 케이티와도 오랜 기간 바람을 피우면서도 인터넷 채팅을 통해 린다를 비롯해, 수많은 여자들을 만나고 다닌다.

알코올 중독으로 해고된 전직 CIA 요원 오스본(존 말코비치)



이전 작품에서 존 말코비치가 보여준 연기는 이 영화를 볼 때 선입견을 될 수도 있으니 깔끔하게 잊어주자. 이번 영화에서 전직 CIA요원 오스본 역으로 분한 존 말코비치는 코믹하면서도 히스테리컬한 캐릭터를 선보인다. 알코올 중독 때문에 직장에서 해고당한 오스본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아내의 불륜 소식까지 알게 된다. 그는 자신의 과거를 반성하는 의미에서 회고록을 쓰는 일에 착수하지만 안 되는 놈은 뒤로 넘어져도 코가 깨지는 법. 그는 회고록이 담긴 CD를 그만 분실해 버리고 만다. 문제의 CD를 주운 채드와 린디가 그에게 어처구니 없는 조건을 제시하면서 상황은 그에게 불리한 쪽으로 흘려간다.

전신성형으로 멋진 남자를 꿈꾸는 헬스클럽 직원 린다(프랜시스 맥도먼드)



연기파 배우 프랜시스 맥도먼드는 완벽한 미모를 가지면 멋진 남자를 만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린다 역을 맡았다. 근무시간에도 일보다는 전신 성형수술 준비에 여념이 없는 린다는 생활 속에서가 아닌 인터넷에서 남자를 찾으려고 한다. 수술비를 마련할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린다는 채드와 함께 정보국 일급 비밀(?)을 미끼로 한 전대미문의 협상에 뛰어든다. 인터넷을 통해 꿈에서 그리던 이상형의 남자 해리를 만나면서 한시라도 빨리 협상을 마무리 짓고 싶어하지만 상황은 자꾸만 꼬여만 간다.

매사에 도도하고 계산적인 의사 케이티(틸다 스윈튼)



미모와 연기력 둘 다 갖춘 틸다 스윈튼은 매사에 도도하고 계산적인 의사 케이트 역을 맡았다. 남편 오스본에 관한 모든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 케이트는 유부남인 해리와 새로운 인생을 계획하고 있다. 남편의 실직은 이 모든 계획과 결심을 앞당기는 계기가 되고, 그녀는 남편 몰래 철저한 이혼준비에 들어간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