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진영 이혼] 16년간의 사랑, 그리고 그 마지막.








첫사랑과 평생 행복하게 살아보려고 했지만, 결혼 할 때부터 우여곡절이 많았던 박진영.


1993년 친구의 소개로 처음 만나 3년간 사귀다 아내쪽 부모님의 반대로 헤어졌다 다시 만난다. 아내의 집이 워낙 보수적이었던 탓에 2집 활동을 마친 후 은퇴선언을 한 적도 있지만 결국 부모님의 허락을 받아내어 결혼에 성공한다.

 

 



아무것도 없을 대학생 때 자신을 사랑해준 여자라는 점에 감사하며 결혼했지만, 신혼 초부터 이혼설에 시달려야 했다. 부부 생활에 많은 관심을 가지는 기자들이 호적등본을 수시로 떼어보기까지 했다니 ;; 그럴 때에도 "아내에 대한 이야기는 기사화 하지 말아달라."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보여줬었다.


하지만 오늘 12시 박진영은 JYP 홈페이지를 통해 결국 박진영-서윤정 커플에게도 끝이 왔음을 알렸다.




이들의 이혼설이 특히 불거진 것은 2002년 박진영이 미국진출을 준비할 때 부터다. 미국 체류시간이 길어지면서 둘은 사실상 별거 부부나 다름 없었다. 연인의 이름으로, 부부의 이름으로 함께 해온 사람임에도 삶의 목표가 달랐기 때문일까. 걸어가는 길이 달랐기 때문일까. 20살에는 닮은 점이 더 많았던 자신들이 이제는 다른 점이 더 많다며 헤어짐을 결정했다고 한다.

 

 


(박진영, 미국에서의 활동)



1,2년쯤 전 '네이트 톡'에 한 네티즌이 박진영-서윤정 커플이 자신이 먹고 있던 떡볶이 집으로와 다정하게 분식을 먹고 갔다며 사진과 감격(?)의 글을 올렸다. 읽으면서 '참 오래도록 다정하게 사는 부부구나' 생각했다. 그리고 한 쪽이 희생하지 않으면 결국 파국으로 치닫고 마는 다른 연예인들의 결혼 생활을 밟지 않길 바랬다. 마치 사촌오빠나 언니가 잘 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그러서 지금 괜히 내 마음이 안타깝고 우울해 지나 보다.

 

'니가 나의 부인이 돼 줬으면 해, 나의 아이의 엄마가 돼 줬으면 해, 작은 집에서 둘이서 아침에 함께 눈뜨며 ... '하는 박진영의 '청혼가'가 떠오른다.

노래 가사 속의 소박한 삶과는 달리 큰 꿈을 가슴에 담고 달린 박진영. 그 대가가 16년간 사랑해온 사람과 감정이 식고 헤어져야 한다는 것은 너무 큰 손실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이미 되돌리기 힘든 일이 된 것 같으니 앞으론 그 전보다 더 열심히 해서 최고의 프로듀서로 거듭나길 바란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