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수 박진영이 결혼 10년만에 이혼
 박진영은 27일 낮 JYP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에 ‘안녕하세요. 박진영 입니다’란 제목의 글로 이혼 사실을 알리고, 자신의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홈페이지에 글을 올릴 땐 언제나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기 위해서였는데, 오늘은 안 좋은 말씀을 드리기 위해 글을 쓰려니 마음이 무척 무겁네요”라고 글을 시작했다.

 박진영은 “제 개인적인 일이라 모두 정리가 된 후에 여러분들께 말씀 드리려 했지만 일부 언론에서 취재를 통해 보도를 하려고 해 제가 직접 여러분들께 먼저 말씀 드리는 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며 “20살 때 만난 제 첫사랑과 지난 16년이란 시간을 함께 지냈다. 제 인생에서 가장 소중하고 아름다웠던 시간들을 함께하며 열렬히 사랑했지만, 몇 년 전부터 둘 사이가 조금씩 멀어지기 시작했다”고 이혼을 결심하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20살 때 우린 분명 닮은 점이 참 많은 사람들이었는데, 16년이란 시간 동안 우린 조금씩 다른 방향으로 자라서, 어느새 닮은 점보단 다른 점이 더 많아 졌다는 걸 알았다”면서 “몇 년 간의 고민과 방황 끝에 우린 결국 헤어지기로 했고,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 앞에서, 또 팬 여러분들 앞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고 팬들의 기대에 못 미친 것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

박진영은 “일 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제가 많이 부족한 것 같다”면서 “많이 고민하고, 많이 방황해서 언젠가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현재 박진영의 전 아내 서윤정씨는 서울 강남에서 플라워숍을 운영하고 있고, 두 사람 사이에 자녀는 없다.

=============================================================================

좋아~ 이제 말해보자 다음은  박진영 인터뷰 내용이다.

 

박진영 曰

부인은 나만 보고 사는 여인, 내 말에 복종하는 여인, 옷과 머리를 단정하게 하고 다니는 여인, 집에 일찍 들어오는 여인, 나에게 밥을 해주는 여인, 청소 빨래 육아를 책임지는 여인, 다른 남자는 만나지 않는 여인, 다 같이 놀러 가서 남자들이 앉아서 얘기할 때 부엌으로 가서 요리하는 여인, 다른 남자들이 넘봐서는 안 되는 여인, 아니 넘보지도 않는 여인, 즉 나에게 있어서 당연한 여인, 항상 내 곁에 있을 것이기에 편안한 여인 말이다.

반면 여자친구라는 말에는 그가 좋아하는 많은 것들이 담겨 있다. 나말고도 다른 것에 관심이 많은 여인, 내가 생활의 전부가 아니라 일부인 여인, 내 말이 하나의 의견일 뿐인 여인, 옷과 머리를 자기 개성대로 마음껏 표출하는 여인, 친구들과 놀다 신이 나면 집에 늦게 들어가는 여인, 나에게 밥을 해주는 것이 아니라 함께 밥을 사 먹는 여인, 청소 빨래 등은 하지 않고 자기의 꿈을 열심히 찾아다니는 여인, 다른 남자들도 만나는 여인, 다 같이 놀러 가면 남자들이 해주는 밥을 먹는 여인, 다른 남자들이 빼앗아 가려고 넘보는 여인, 즉 나에게 있어 불안한 여인, 언제 놓칠지 몰라 내 곁에 있는 게 소중한 여인이기 때문이다.

“엄마가 되기 싫다는 여자친구 위해 아이는 안 낳기로 했어요”

그가 정의한 대로라면 서씨는 정말 아내가 아니라 여자친구다. 서씨는 보통 주부들처럼 밥 청소 빨래 등의 의무를 지고 있지 않다. 청소와 빨래는 이틀에 한 번씩 오는 파출부의 도움을 받아 해결하고 밥은 각자 해결하거나 함께 시켜 먹는 경우가 많다.“ 일주일 전쯤에는 침대에서 등을 돌리고 누워서는 ‘결혼생활이 이런 거라면 두려워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아’라고 말하더군요. 그 말을 듣고 얼마나 기뻤는지 몰라요.”

 결혼 후 첫 위기는 엉뚱하게도 잠자리 습관 때문에 찾아왔다. 그는 TV를 켜 놓아야만 잠이 드는 반면 여자친구는 소음이 전혀 없어야만 잠이 들었다. 그는 TV를 끄고 어두운 방에 누우면 온갖 잡념과 고민들로 잠을 이룰 수 없었다. 죽는 날까지 그렇게 살아야 한다는 사실에 그는 두려움을 느꼈다고 한다. ‘이래서 동거를 해보고 결혼을 해야 하는 거구나’하는 생각을 한 것도 그 때였다.

그렇게 연속 3일을 새벽 4시에 잠이 들고 더 이상 버틸 자신이 없어지던 어느 날, 용산전자상가에 오디오를 사러 갔다가 ‘구원의 빛’을 보았다. ‘무선 헤드폰을 팝니다’라는 판매 문구가 눈에 띈 것이다. 그리고 그 날부터 같은 공간에서 아내는 아무 소음이 없는 상태에서, 그는 무선 헤드폰을 낀 채 TV를 보며 잠들 수 있었다.

 저 역시도 여자친구가 아이를 낳고 보통 여자들처럼 푹 퍼지면 여자친구에게 질릴 것 같고요. 성적 매력이 상실되어 서로간에 긴장감이 없어지면 바람이 날 수도 있잖아요. 정말 좋은 아빠가 될 자신이 있고 아이도 갖고 싶지만 일단은 고민 끝에 아이를 낳지 않는 쪽을 선택했어요.”

"남자가 룸살롱에 간다면 여자는 호스트바에 가야죠”

“전 요즘 이혼이 증가하는 것을 아주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생각해요. 앞으로도 더 많이 늘었다가 모든 문제가 해결되고 나서 다시 줄어들었으면 좋겠어요. 이혼할 일이 있으면 이혼해야죠. 만약 이혼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최소한 맞바람이라도 피울 준비라도 하고 있어야 할 것 같아요.

============================================================================ 

"진영아 이혼은 예정된 수순이었어~" 

 이거함 볼까?

#결혼전- 작곡한 노래 "날 떠나지마" " 영원히 둘이서" "청혼가" "십년이 지나도" 등등
     
#결혼후- 작곡한 노래 "난 여자가 있는데" "처음만난 남자와" "밀애" "음음음-_-" " 창살없는 감옥"

      그중의 최고봉은 아무래도 '음음음'이라 고 볼수 있다.

      가사를 맛보기만 해보자.


     " 나 그대 음음음 오늘 우리 둘이 서 음음음 세상 사람들 모두 다 음음음
       (중략) 여자가 있는 몸이지만요 그대가 날 정말 원하신다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어요 그러니 그대와 나 오늘 여기서 만나 역사를 바꿀
      수도 있어요(중략)그댄 내가 아무에게나 이런다고 생각하겠지만
      나 역시 날 가볍게 굴리는 그런 사람은 아니에요 믿어요"

 

뭐 이건 그냥 우스개 소리였구 암튼,


 

난 박진영이란 사람의 능력있는 프로듀서이자 잘나가는 작곡가이자

언터테이먼트 사장으로서의 성공한 인생은 인정했지만

 

가끔 방송에서나오는 박진영의 결혼관은 아니다 싶었는데

역시나 이혼하는구나~

 

 당연한거야 임마!

 

 

<by 밤브코코>

출처 http://www.cyworld.com/bombcoco83/2992356

Posted by 나에게오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