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어제의 동지'가 적으로 멕시코의 카림 가르시아가 13일(한국시각) 벌어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1, 2위 결정전 쿠바와의 경기에서 6회초 솔로 홈런을 작렬시키고 있다. 이번 WBC에서 멕시코 타선을 이끌고 있는 가르시아는 한국의 경계대상 1호다.

'몸쪽으로 떨어뜨려라.'

 어제의 동지가 적으로 나타났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 대표팀이 지난해 프로야구 롯데의 4강 진출을 이끌었던 카림 가르시아의 멕시코와 2라운드 첫 경기서 맞붙는다. 멕시코는 13일(한국시각) 벌어진 B조 1,2위 결정전에서 쿠바에 4대16(6회 콜드게임)으로 대패해 2위가 되면서 A조 1위 한국의 첫 상대가 됐다.

 가르시아는 이번 WBC에서 멕시코 타선을 이끌고 있다. 3경기서 13타수 5안타 5타점을 올렸다. 홈런은 3개로 이 부문 1위를 달리며 장타력을 과시하고 있다.

 한국에겐 가르시아 봉쇄가 가장 큰 과제로 떠올랐다. 자료는 풍부하다. 지난해 롯데에서 뛰면서 장단점이 모두 노출됐다. 지난 시즌 2할8푼3리 30홈런 111타점을 기록하며 타점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골든글러브까지 수상한 가르시아는 찬스에서 더욱 집중력을 발휘한다. 힘이 좋아 바깥쪽 공도 끌어당겨 장타로 연결하는 능력을 갖고 있다. 왼손 타자지만 국내 최고의 왼손 투수로 꼽히는 김광현을 상대로 8타수 4안타(2홈런)를 기록하며 좌-우 투수를 가리지 않았다.

 하지만 약점도 드러났다. 지난해 준플레이오프서 가르시아를 상대한 삼성 투수들은 3경기서 12타수 2안타로 틀어막았다. 삼성 조계현 투수 코치는 13일 스포츠조선과의 전화통화에서 "당시에 우리 투수들에게 가르시아에겐 무조건 스트라이크를 던지지 말라고 주문했다. 워낙 공격적인 타자라 스트라이크존과 비슷하면 무조건 친다. 어정쩡하게 들어오는 것은 곧바로 홈런으로 연결된다"면서 "스트라이크보다는 볼로 유인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조 코치는 가르시아의 공략 코스로 몸쪽을 제시했다. 스윙이 크기 때문에 몸쪽 높은 직구나 몸쪽 낮게 떨어지는 변화구를 던지면 효과가 있다고 조언했다. 단, 낮으려면 확실히 낮고, 높으려면 크게 높아야 한다는 것.

 LG 김용달 타격 코치도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김 코치는 "대표팀 투수들 실력이라면 가르시아를 충분히 막을 수 있다"면서 "유인구로 몸쪽으로 낮게 떨어지는 공을 던지고, 바깥쪽으로는 투심을 던지면 효과가 있을 것이다. 바깥쪽 공에 강하기 때문에 제구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는 16일(한국시각) 멕시코전 선발 투수로 예상되는 오른손 투수 윤석민은 지난해 가르시아를 상대로 11타수 1안타(피안타율 0.091)로 강한 면을 보였다. 왼손 선발 후보인 류현진 역시 7타수 무안타로 가르시아를 압도했다.

 한국이 가르시아를 잘 알고 있듯, 가르시아 역시 한국 투수들을 잘 파악하고 있다. WBC 진출에 절대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선 가르시아와의 머리 싸움에서 먼저 승리해야 한다.

 < 신창범 기자 tigger@sportschosun.com>
Posted by 나에게오라

[스포츠서울닷컴 | 이성진기자] 오늘 오후 6시 30분 부터 일본 도쿄돔에서 WBC 아시아 예선 1라운드 한국과 대만과의 경기가 펼쳐지고 있다.

한국은 1회 상대 투수의 컨트롤 난조로 만든 무사 만루의 찬스에서 김태균의 2타점 적시타와 이진영의 만루홈런을 묶어 대거 6점을 뽑아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이어 한국은 5회말 이대호의 내야안타로 1점을 추가한 뒤 6회말 정근우의 투런 홈런까지 가세하며 9-0 완승을 거뒀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대만에 9-0으로 압승한 한국- 만루포를 날린 이진영 ⓒ WBC 공식홈페이지

[SSTV|이진 기자] 6일, 일본 도쿄돔 구장에서 열린 제 2회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아시아 예선 A조 한국-대만 경기에서 한국이 대만을 9-0으로 압승했다. 사실상 콜드게임과 다를 바 없었다.

국민타자 이승엽과 국민투수 박찬호가 빠진 한국 야구 대표팀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과 걱정이 '기우'였음을 증명하듯 한국 야구 대표팀이 대만을 상대로 선전해 주었다.

1회 초 2-0으로 앞서가던 한국은 1회 말 1아웃 상황에서 이진영(35번)이 만루홈런을 터뜨리면서 대만과 6-0이라는 급격한 점수 차를 벌리며 앞서나갔다. 대만은 다급함에 리전창을 강판시키고 정카이원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한국 대표팀은 6-0으로 여유롭게 앞서나가며 5회 이대호(롯데)의 적시타로 1점을 더 추가했다. 이어 6회에서는 정근우(SK)가 6회말에 2점 홈런을 더하면서 한국이 9-0으로 앞서 나갔다.

경기는 9회까지 이어졌고 한국은 대만에게 단 한 점도 내어주지 않는 철벽 수비로 대만을 여유있게 완파했다. 경기 전 전문가들에 의해 “대만은 '난적'이 될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으로 대표팀과 팬들이 우려했던 것과 달리 기분 좋은 첫 승으로 7일 일본과의 승자 경기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은 6일 대만과의 경기에 승리함으로써 wbs경기 일정에 따라 오는 7일 토요일 오후 7시에 일본과 경기를 갖게 된다. 7일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9일 오후 6시 30분에 5차 승자와 경기를 갖게 되며 패할 경우 8일 오후 6시 30분에 3차 승자와 경기를 갖게 된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ahaTV.co.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Posted by 나에게오라

“한국과 패자전서 만나야…”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참가하는 타이완이 지역예선을 통과하려면 한국과 ‘패자전’에서 맞붙어 이기는 경우를 기대해야 한다고 현지 영자지 ‘타이페이 타임즈’가 보도했다.

타이페이 타임즈는 3일 WBC 관련 기사에서 타이완 대표팀의 경험부족과 주요 선수들의 불참 등 현실적인 어려움을 인정하며 한국·일본과의 경기를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에 비유했다.

이어 “만약 타이완이 무엇인가 할 수 있다면, 그것은 ‘더블 엘리미네이션’이라는 경기 방식의 도움일 것”이라며 타이완이 본선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는 경우를 ‘한국과 패자전에서 만나 이기는 것’으로 예상했다.

이 신문이 제시한 시나리오는 한국과의 1차전을 진 뒤 패자전에서 중국을 이겨 한국과 다시 만나 승부수를 던진다는 것. 이같은 상황은 한국과 일본이 승자전에서 맞붙어 한국이 지고 타이완이 패자전에서 중국을 이길 경우 만들어 진다.

타이페이 타임즈는 “이 경우 타이완은 두 번의 경기에서 견고한 투수력을 보인다면 일본을 피하고도 본선에 진출할 수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한편 김인식 한국 대표팀 감독은 지난 2일 타이완과 일본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연습경기를 본 뒤 “타이완 투수들이 생각보다 세다. 좌타 라인이 괜찮다.”며 경계심을 나타냈다.

한국과 타이완의 WBC 아시아 지역예선 1차전은 오는 6일 도쿄돔에서 열린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