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호야스포테인먼트'에 해당되는 글 1건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13일 탤런트 고 장자연(30)의 자살 경위와 관련, 전 매니저 유장호 호야스포테인먼트 대표를 불러 조사했다.

분당경찰서 오지용 형사과장은 "장자연의 자살동기에서 범죄 혐의 관련성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유 대표를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다"며 "유 대표는 유족과 장자연의 문서를 공개하지 않기로 약속했다며 문서의 내용은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 과장은 "유 대표는 장자연의 문서를 유족에게 전달했고 유족이 문서를 없앤 것으로 안다고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오 과장은 또 "유 대표는 장자연에게 문서를 지난달 28일 건네 받았고 일부 언론 보도대로 '저는 나약하고 힘없는 신인 배우입니다. 이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고 진술했다"며 "이 외에 다른 내용에 대해서는 얘기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장자연 유족을 불러 유 대표 진술의 진위 여부를 확인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경찰은 앞서 장자연 변사사건은 우울증을 앓았다는 유족 진술 등에 따라 일단 자살로 잠정 결론을 낸 것이라 사건을 재수사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5분께 분당경찰서에 출석, 기자들에게 "장자연이 우울증만으로 자살했다고 비쳐지는 게 너무 억울했다"며 "유족에게 문서를 다 전달했고 유족이 원치 않아 문서의 내용은 공개 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장자연이 나에게 문서를 준 것은 억울함이 많아서다. 분명히 벌을 받아야될 사람이 있고 문서가 아니더라도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5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은 뒤 이날 오후 4시20분께 귀가했다.

앞서 유 대표는 지난 8일과 9일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고인이 죽기 2주 전부터 자신을 찾아와 괴로움을 호소했고 그 과정에서 자필로 쓴 6장의 종이를 주었다고밝혔다.

고 장자연은 지난 7일 오후 7시34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이매동 자택에서 스스로 목을 매 숨진 채 언니(33)에게 발견됐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