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포츠서울닷컴 | 이성진기자] 오늘 오후 6시 30분 부터 일본 도쿄돔에서 WBC 아시아 예선 1라운드 한국과 대만과의 경기가 펼쳐지고 있다.

한국은 1회 상대 투수의 컨트롤 난조로 만든 무사 만루의 찬스에서 김태균의 2타점 적시타와 이진영의 만루홈런을 묶어 대거 6점을 뽑아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이어 한국은 5회말 이대호의 내야안타로 1점을 추가한 뒤 6회말 정근우의 투런 홈런까지 가세하며 9-0 완승을 거뒀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스포츠서울닷컴 | 박정환 기자] 순조로운 출발이다. 2회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대한민국 대표팀이 첫 경기 대만전을 대승으로 장식했다.

대표팀은 WBC 2일차인 6일. 일본 도쿄 돔서 열린 대만전에서 1회 이진영의 만루포와 차례로 이어 던진 투수 4명의 호투를 묶어 9-0으로 승리했다.

처음부터 한국의 분위기였다. 1회 말 선두 타자 이종욱의 볼넷과 정근우의 몸에 맞는 볼. 그리고 3번 김현수 역시 볼넷 출루한 대표팀은 김태균의 2타점 적시 첫 안타로 단숨에 2점을 선취했다. 1사 후 메이저리거 추신수 또한 볼넷.

후속 7번 타자 이진영은 계속된 만루 찬스에서 대만 선발 리천창의 투구를 도쿄 돔 우중월 상단 스탠드에 꽂았다. 6-0. 이미 경기는 여기서 끝이 났다.

대표팀의 매서운 타격은 이후 잠시 소강 상태를 맞았지만 5회 말 이대호의 안타로 한 점. 6회 말 정근우의 홈런으로 두 점을 보태 9점 차이까지 벌렸다.

마지막 9번 유격수 박기혁을 제외한 선발 타자 8명이 안타를 때렸고 삼진은 3개에 불과했다. 김태균과 정근우가 2타점. 이진영이 4타점. 실전 감각이 우려됐던 추신수는 6번 지명 타자로 출장해 3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선발 류현진은 안정된 투구로 3이닝 1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 승리 투수가 됐으며 투구수는 43개였다. 봉중근(3이닝 2피안타 무실점) 이승호(1이닝 1탈삼진 무실점) 임태훈(2이닝 2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도 제 몫을 했다.

대표팀은 익일 오후 7시 숙적 일본과 2라운드 확정 여부를 놓고 운명의 한 판을 치른다. 선발 투수로 한국은 김광현. 일본은 마쓰자카 다이스케가 예고됐다.

junghwan@media.sportsseoul.com
<사진 =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공식 홈페이지>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