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꽃남’ 이민호가 ‘카벨’ 소지섭의 동생이라는 엄청난 비밀(?)이 밝혀졌다. 물론 인터넷 공간에 떠도는 농담이다.

KBS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주인공 구준표 역할로 요즘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이민호가 알고 보니 SBS 수목드라마 ‘카인과 아벨’(극본 박계옥 연출 김형식 제작 플랜비픽처스/DIMA엔터테인먼트)의 주인공 소지섭과 어릴 적에 헤어진 형제라는 것이 ‘카벨’ 시청자 게시판에 올라온 패러디 내용이다.

이같은 ‘출생의 비밀’은 두 사람이 출연한 드라마에서 비롯됐다. 소지섭이 출연했던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에서 무혁(소지섭) 엄마가 극중 영화배우 오들희(이혜영)였는데 ‘꽃남’의 준표 엄마도 신화그룹 강회장(이혜영)으로 같은 인물이다. 이혜영이 큰아들 소지섭을 낳은 뒤 남의 집에 입양시켰다는데 실제로 ‘카벨’에서 소지섭이 맡은 초인도 어릴 적에 입양됐다.

어느 날 준표 엄마는 이같은 슬픈 가족사를 털어놓으며 “이제 너의 형을 찾아 가라”고 허락해줬다. 이민호는 마침 소지섭이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다는 소식을 듣고 꿈에도 그리던 형을 만나러 허둥지둥 달려가다가 그만 레드카펫에서 넘어져 ‘꽈당 민호’가 되었다는 얘기다. 공교롭게도 이날 시상식에서 소지섭과 이민호는 각각 영화부문과 드라마 부문에서 신인상을 수상해 가문(?)의 영광을 드높였다.

이들 ‘형제’의 공통점은 영화배우였던 친엄마를 닮아 잘 생기고 연기를 잘한다는 것. 또 극중에서 모두 엄마(김해숙/이혜영)를 무서워한다는 점도 닮았다.

요즘은 소지섭이 이민호에게 전화를 걸어 “형은 사막에서 총 맞고 고생하는데 너는 금잔디하고 연애나 하냐?”라고 야단쳤다는 말도 있다. 네티즌이 만들어낸 배꼽 잡는 유머는 웬만한 시나리오 작가 뺨치는 상상력으로 드라마의 스토리를 다시 쓰고 있다. 재치와 패러디가 넘치는, 그야말로 ‘꽃보다 구라’가 아닐 수 없다.

이같은 유머는 요즘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꽃남신인 이민호와 한류스타 소지섭 ‘형제’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널리 확산되고 있다. ‘꽃남’과 ‘카벨’은 각종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서도 사이좋은 형제처럼 나란히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명품 드라마로 갈채 받는 ‘카인과 아벨’에 출생의 비밀이 웬말이냐?”라며 장난기 섞인 항의를 하면서 “스토리가 너무 긴장되고 심장이 떨려 더 이상 못 보겠으니 제발 빨리 종방하라”는 애교 어린 협박(?)도 보내고 있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 SBS 수·목드라마 ‘카인과 아벨’
배우 박성웅이 마지막 최후의 순간까지 시선을 떼지 못할 강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SBS 수·목 드라마 ‘카인과 아벨’에서 북한 경보대대 출신의 탈북자 오강철로 출연중인 박성웅은 5일 방송된 6회에서 결국 피를 나눈 형제보다 더 진한 형제애를 나눴던 이초인(소지섭 분)을 위해 자신의 머리에 총을 겨눴다.

강철과 초인은 북한으로 끌려가던 중 탈출해 거의 중국 국경에 이르렀지만 강철은 북한 보위대원이 쏜 총에 맞고 쓰러졌다.

강철은 초인에게 자신을 버리고 혼자 국경을 넘으라고 하지만 초인은 제 몸도 주체하기 힘든 상황에서 생명의 은인이자 형인 강철을 업고 숲속을 달렸다.

그러나 결국 강철은 자신을 위해 그동안 희생을 감수하고, 형제애를 나눴던 초인을 살리기 위해 초인의 등에 업힌 상태에서 자신의 머리에 방아쇠를 당겨 최후를 맞이했다.

비록 ‘오강철’ 박성웅의 출연분은 많은 분량이 아니었지만 그의 눈빛 연기, 카리스마는 시청자들의 가슴에 이름 석자를 새겼다.

방송이후 시청자들은 “짧지만 강한 카리스마가 시선을 집중시키는 힘이 있다” “연기가 너무 뛰어나서 나도 모르게 드라마에 빠져들더라. 흡입력이 있다” “남녀커플보다 더 애절했던 강강커플(강호,강철) 이젠 볼 수 없다니 아쉽다” “강철 죽는 장면에서 같이 울었다. 그 눈빛 잊을 수가 없다” “박성웅씨 연기, 눈빛, 포스, 잊을 수 없다. 형제애가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다니” 등 호평을 쏟아냈다.

또한 소지섭의 연기에 대한 호평도 끊이질 않고 있다. 시청자들은 “리얼한 연기에 전율이 전해지더라” “절제된 눈빛에서 뿜어나오는 에너지 정말 멋졌다” “너무 고생을 많이 해서 안타깝다. 눈빛연기 정말 최고다” “소지섭의 소름돋는 연기 정말 시선을 뗄 수 없다” 등의 반응이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