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KBS 2TV '웰컴 투 코미디'(사진=홈페이지)


[이데일리 SPN 박미애기자] 정통 콩트 코미디의 부활을 예고하며 화제가 된 파일럿 프로그램 '웰컴 투 코미디'가 다소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냈다.

TNS미디어코리아에 따르면 6일 방송된 KBS 2TV '웰컴 투 코미디'는 시청률 9.7%를 기록했다.

이는 지상파에서 콩트 코미디가 거의 전무하다시피 한 방송 현실을 고려하면 나름 선전한 수치지만 기존 이 시간대 전파를 타는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이하 '사랑과 전쟁')이 평소 10%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아쉬운 성적이다. '사랑과 전쟁'은 지난 2월27일 방송에서 시청률 12.2%를 나타냈다.

하지만 '웰컴 투 코미디'는 같은 시간대 방송되는 경쟁예능프로그램 MBC '오늘 밤만 재워줘'가 기록한 6.9%보다 2.8%포인트 높은 수치로 꼴찌를 면했다.
 
또 11.5%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SBS '절친노트'와 1.8%포인트 차이로 그 격차가 크지 않아 고정 편성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ABG닐슨미디어리서치에서 '웰컴 투 코리아'는 8.7%를 기록했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개그맨 B씨가 '절친노트'서 이경규한테 뒷통수 맞은 사연을 공개했다.

 

 

개그맨 B씨가 개그맨 이경규에게 뒷통수 맞은 사연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B씨는 금요일 밤 방송되는 SBS <절친노트> 녹화장에서 이러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주에 이어 MC계의 대부 이경규가 그동안 자신으로 인해 설움과 상처를 받았던 동료연예인들을 만나 사과를 하고 절친으로 거듭나는 <절친일기 - 대부편>이 바로 그것.


B씨의 사연인즉슨 B씨는 개그계 대선배인 이경규의 갑작스런 호출에 모 방송 촬영에 참여하게 되었다. 그러나 막상 촬영장에 가보니 자신이 나오는 장면은 달랑 3초. 너무나 짧은 출연시간에 놀란 B씨는 그냥 집으로 돌아가버렸던 것.


또, 이경규가 MBC 상상원정대 미국촬영에 함께 가자고 제안해 다른 방송 스케줄들을 모두 정리했는데 미국 비자가 없다는 말에 "가! 임마!!"라며 B씨를 내쫓으며 "비자 만들어와! 데리고 갈 테니까!"라고 했다는 것.


시간이 얼마 없자 B씨는 온가족을 동원해 부랴부랴 비자를 만들어 이경규를 찾아갔지만 이미 그 자리엔 개그맨 정형돈이 합류, 이경규에게 버림받고 일도 모두 잃었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이날 개그맨 B씨는 비자 사건과 출연자 중 한 명이 펑크가 나자 녹화 6시간 전 B씨를 급하게 불러 자리를 채워달라고 했던 일 등을 공개해 이경규와 혈전을 벌였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