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故) 장자연이 술접대와 잠자리 강요 등으로 1년 이상 고통을 받았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져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
 

KBS는 13일 '뉴스9'을 통해 장자연이 자살하기전 남겼다는 심경 고백 문건을 공개했다. KBS는 문서를 입수한 경위는 밝히지 않았으나 불에 탄 흔적이 역력한 것으로 미뤄볼 때 전 매니저 유 모씨나 유족 등이 소각한 문서의 일부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문서에 따르면 장자연은 모 감독과 함께 태국에 동행해 골프와 술접대는 물론 잠자리까지 요구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협박 문자와 욕설은 물론 손이나 페트병 등으로 상습적으로 구타를 당해왔으며 매니저의 월급 등도 모두 강요받았다. 장자연은 기획사의 이같은 부당한 대우로 인해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고 적었다. "공공의 적이 분명히 있다"며 문건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린 유씨는 "(장자연이) 최근 부쩍 자주 찾아왔으며 1년 이상 고통을 받았다"고 밝혔다.
 

연예계 주변에서는 장자연의 자살이 성상납 등의 잘못된 관행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난무했다. 이같은 사실이 처음으로 공개됨에 따라 장자연의 자살과 관련된 비리행위에 대한 전면적인 재수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한편 유씨는 같은 날 경기도 분당경찰서에 출두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으나 문건의 내용에 대해서는 경찰은 물론이고 취재진에게도 밝히지 않았다. 유씨는 오전 11시 경호원 한 명을 대동하고 경찰서에 출석했으며 취재진에게 "공공의 적은 언젠가 처벌을 받을 것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라고 단호하게 말하고서 조사실을 향했다. 이후 5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고, 오후 4시 20분쯤 피곤한 표정으로 나와 "유족의 뜻에 따라 문건의 내용은 경찰에게 얘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장)자연이에게 미안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든 것은 유족의 뜻에 따르겠다"고 말한 뒤 귀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씨가 문건의 원본은 유족에게 넘기고 사본을 모두 불태웠다고 진술했다. 또 문서 출처와 내용 등에 대해서도 함구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향후의 재수사 계획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김도훈기자 dica@

Posted by 나에게오라

▲ 고 장자연

[이데일리 SPN 양승준기자] “잠자리를 강요 받고 구타까지 당했다.”

지난 7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신인 배우 고 장자연의 생전 심경을 담은 문서가 전격 공개됐다.

KBS 1TV ‘뉴스 9’는 13일 방송에서 고 장자연이 전 매니저 유 모씨에게 보낸 자필 문건을 입수, 문서 내용의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 공개된 문건의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이 문건에는 “모 감독이 골프치러 오는데 술 및 골프 접대 요구를 받았다. 룸 살롱에서 술접대를 했고 상대방에게 잠자리까지 요구 받았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성상납 외에도 “방안에 가둬놓고 손과 페트병으로 머리를 수없이 때리며 협박 문자도 받았다”며 폭행에 대해서도 언급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신인이라 수입이 적었지만 매니저 월급 및 모든 걸 내가 부담하며 (활동을) 강요 받아왔다”며 고인이 생전에 겪은 연예 활동에 대한 고충도 적혀 있었다.

이날 방송에는 기존에 공개된 "나는 나약하고 힘없는 신인배우다. 나고통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내용도 전파를 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고인의 문건을 보유하고 있던 전 매니저 유 모씨는 분당경찰서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순 없다. 분명 벌 받을 사람은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고인에게 성상납 등을 강요한 장자연의 소속사 대표는 현재 일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IMGALT-->


지난 7일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故 장자연이 생전에 남김 심경 고백 문서가 공개됐다.

KBS 1TV '뉴스9'은 "고 장자연씨가 전 매니저에게 보낸 자필 문건을 입수했다"며 "고민을 거듭한 끝에 이 문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하며 문서의 내용을 전면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감독이 골프치러 오는데 술 및 골프 접대 요구를 받았다",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 "잠자리 요구까지 받았다", "방 안에 가둬놓고 손과 페트병으로 머리를 수없이 때렸다", "협박 문자와 온갖 욕설 등을 들었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이 외에도 매니저의 월급 등을 故 장자연에게 사비로 지급하도록 했다는 언급도 포함돼 있으며 문건의 내용이 진실임을 밝히기 위해 주민등록번호와 서명을 첨부했다.

현재 문건에 등장한 전 소속사 대표 김모씨와 접대의 대상이 된 감독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고 있으며 이 문건 내용 공개로 인한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故 장자연은 이 문건 외에 별도의 유서는 남기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최대 영화예매 사이트 맥스무비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