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13일 탤런트 고 장자연(30)의 자살 경위와 관련, 전 매니저 유장호 호야스포테인먼트 대표를 불러 조사했다.

분당경찰서 오지용 형사과장은 "장자연의 자살동기에서 범죄 혐의 관련성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유 대표를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다"며 "유 대표는 유족과 장자연의 문서를 공개하지 않기로 약속했다며 문서의 내용은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 과장은 "유 대표는 장자연의 문서를 유족에게 전달했고 유족이 문서를 없앤 것으로 안다고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오 과장은 또 "유 대표는 장자연에게 문서를 지난달 28일 건네 받았고 일부 언론 보도대로 '저는 나약하고 힘없는 신인 배우입니다. 이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고 진술했다"며 "이 외에 다른 내용에 대해서는 얘기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장자연 유족을 불러 유 대표 진술의 진위 여부를 확인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경찰은 앞서 장자연 변사사건은 우울증을 앓았다는 유족 진술 등에 따라 일단 자살로 잠정 결론을 낸 것이라 사건을 재수사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5분께 분당경찰서에 출석, 기자들에게 "장자연이 우울증만으로 자살했다고 비쳐지는 게 너무 억울했다"며 "유족에게 문서를 다 전달했고 유족이 원치 않아 문서의 내용은 공개 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장자연이 나에게 문서를 준 것은 억울함이 많아서다. 분명히 벌을 받아야될 사람이 있고 문서가 아니더라도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5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은 뒤 이날 오후 4시20분께 귀가했다.

앞서 유 대표는 지난 8일과 9일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고인이 죽기 2주 전부터 자신을 찾아와 괴로움을 호소했고 그 과정에서 자필로 쓴 6장의 종이를 주었다고밝혔다.

고 장자연은 지난 7일 오후 7시34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이매동 자택에서 스스로 목을 매 숨진 채 언니(33)에게 발견됐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아시아경제신문 고경석 기자]고(故) 장자연이 자살 직전 남긴 자필 문건을 KBS가 단독 입수,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13일 오후 9시 'KBS뉴스9'를 통해 공개된 내용은 고인에 대한 소속사 대표의 술접대 및 잠자리 강요 사실이 담겨 있어 충격을 안겨줬다.

"고인의 명예와 불법행위 사이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이 문건을 공개하기로 했다"는 KBS 측은 불에 타다 남은 종이로 보이는 문건 일부를 공개했다.

무엇보다 충격적인 것은 성상납과 관련한 내용. 장자연은 "어느 감독이 골프 치러 올 때 (제가) 술과 골프 접대를 요구받았다" "(제게) 룸살롱에서 술접대를 시켰다. 끊임없이 술자리를 강요받아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 접대해야 할 상대에게 잠자리를 강요받아야 했다"고 고백했다.

고인은 자신이 무자비한 폭력에도 시달렸다고 밝혔다. 공개된 문건에는 "(저를) 방 안에 가둬 놓고 손과 페트병으로 머리를 수없이 때렸다. 협박에 온갖 욕설로 구타를 당했다"고 적혀 있다.

또한 신인배우였음에도 "매니저 월급 등 모든 것을 자신이 부담하도록 강요받았다"고 폭로했다.

고인은 자필문건에 주민등록번호를 적고 서명을 남기며 "배우 장자연은 거짓 하나 없다"고 언급한 내용이 진실임을 호소했다.

고인의 전 매니저는 이러한 상황이 "1년 가까이 된 것 같다"고 털어놨다.

공개된 문건에 언급된 기획사 김모 대표는 현재 일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경석 기자 kave@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Posted by 나에게오라

고(故) 장자연이 술접대와 잠자리 강요 등으로 1년 이상 고통을 받았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져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
 

KBS는 13일 '뉴스9'을 통해 장자연이 자살하기전 남겼다는 심경 고백 문건을 공개했다. KBS는 문서를 입수한 경위는 밝히지 않았으나 불에 탄 흔적이 역력한 것으로 미뤄볼 때 전 매니저 유 모씨나 유족 등이 소각한 문서의 일부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문서에 따르면 장자연은 모 감독과 함께 태국에 동행해 골프와 술접대는 물론 잠자리까지 요구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협박 문자와 욕설은 물론 손이나 페트병 등으로 상습적으로 구타를 당해왔으며 매니저의 월급 등도 모두 강요받았다. 장자연은 기획사의 이같은 부당한 대우로 인해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고 적었다. "공공의 적이 분명히 있다"며 문건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린 유씨는 "(장자연이) 최근 부쩍 자주 찾아왔으며 1년 이상 고통을 받았다"고 밝혔다.
 

연예계 주변에서는 장자연의 자살이 성상납 등의 잘못된 관행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난무했다. 이같은 사실이 처음으로 공개됨에 따라 장자연의 자살과 관련된 비리행위에 대한 전면적인 재수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한편 유씨는 같은 날 경기도 분당경찰서에 출두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으나 문건의 내용에 대해서는 경찰은 물론이고 취재진에게도 밝히지 않았다. 유씨는 오전 11시 경호원 한 명을 대동하고 경찰서에 출석했으며 취재진에게 "공공의 적은 언젠가 처벌을 받을 것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라고 단호하게 말하고서 조사실을 향했다. 이후 5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고, 오후 4시 20분쯤 피곤한 표정으로 나와 "유족의 뜻에 따라 문건의 내용은 경찰에게 얘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장)자연이에게 미안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든 것은 유족의 뜻에 따르겠다"고 말한 뒤 귀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씨가 문건의 원본은 유족에게 넘기고 사본을 모두 불태웠다고 진술했다. 또 문서 출처와 내용 등에 대해서도 함구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향후의 재수사 계획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김도훈기자 dica@

Posted by 나에게오라

<!--IMGALT-->


지난 7일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故 장자연이 생전에 남김 심경 고백 문서가 공개됐다.

KBS 1TV '뉴스9'은 "고 장자연씨가 전 매니저에게 보낸 자필 문건을 입수했다"며 "고민을 거듭한 끝에 이 문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하며 문서의 내용을 전면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감독이 골프치러 오는데 술 및 골프 접대 요구를 받았다",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 "잠자리 요구까지 받았다", "방 안에 가둬놓고 손과 페트병으로 머리를 수없이 때렸다", "협박 문자와 온갖 욕설 등을 들었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이 외에도 매니저의 월급 등을 故 장자연에게 사비로 지급하도록 했다는 언급도 포함돼 있으며 문건의 내용이 진실임을 밝히기 위해 주민등록번호와 서명을 첨부했다.

현재 문건에 등장한 전 소속사 대표 김모씨와 접대의 대상이 된 감독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고 있으며 이 문건 내용 공개로 인한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故 장자연은 이 문건 외에 별도의 유서는 남기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최대 영화예매 사이트 맥스무비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