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시아경제신문 이혜린 기자] KBS 2TV '웰컴 투 코미디'가 비공개식 코미디의 부활이 가능할 것인지 높은 관심을 받는 가운데 6일 첫선을 보였다.

파일럿으로 편성돼 시청자 반응을 살핀 후 편성을 확정할 예정인 '웰컴 투 코미디'는 개그맨 10명이 모여 꽁트 개그에 도전했다. 그동안 KBS '개그콘서트'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등 공개 코미디에 익숙해진 시청자들에게 꽁트의 진수를 보여주겠다는 각오.

이들은 각종 예능프로그램 등 여러 소재를 통해 패러디와 비틀기에 올인했다. 아주 신선하진 않아도, 반갑다는 반응.

편집의 묘미를 살려 김태희를 '싸움꾼'으로 만든 '김준호쇼'나 "소녀시대가 밥 먹여주냐", "김구라가 네 인생 대신 살아주냐" 등 상투적인 표현을 응용한 윤형빈의 개그가 인상적이었다는 평가다.

전체적인 포맷은 서로 꽁트가 얼마나 재미있는지 겨룬 뒤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점수를 받아 제일 못웃긴 개그맨이 어머니 인터뷰를 하는 것. 이날 방송에서는 황현희가 '굴욕'을 맛봤다.

이혜린 기자 rinny@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Posted by 나에게오라

'웰컴 투 코미디', 심야에도 시청률 9.7%…정규편성 가능성↑
[마이데일리 = 임이랑 기자] 남희석의 코미디 프로그램 복귀로 화제를 모아던 파일럿 프로그램 KBS 2TV '웰컴 투 코미디'(Welcome to Comedy, 연출 조준희, 박성재, 이선희)가 비교적 높은 시청률로 정규 편성의 가능성을 높였다.

시청률 조사기관인 TNS 미디어 조사결과에 따르면 6일 방송된 '웰컴 투 코미디'는 9.7%의 시청률을 기록해 비교적 높은 시청률을 거뒀다. '웰컴 투 코미디'는 11.5%를 기록한 '절친노트'에 이어 동시간대 2위를 달렸다.

이날 프로그램에는 MC 남희석을 비롯해 유세윤, 김병만, 김준호, 신봉선, 박성호, 황현희, 박영진, 박지선, 박성호 등의 KBS 인기 개그맨들이 대거 참여했다. 이들은 비공개 코미디 형식으로 콩트와 토크를 적절히 조합한 개그를 선보였다.

프로그램의 말미에는 출연자들은 출연자들과 일반인 개그 평가단의 냉정한 판정을 받았으며, 가장 재미없는 코너를 한 개그맨으로 선정된 황현희는 어머니와 함께 사죄를 해 눈길을 끌었다.

'웰컴투 코미디'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편성됐지만 반응이 좋으면 정규 편성될 예정이다.

[새로운 형식의 개그를 보여준 '웰컴 투 코미디'. 사진 = KBS 화면캡처]

임이랑 기자 queen@mydaily.co.kr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