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인사동스캔들'에 해당되는 글 1건

그림복제 사기극 (인사동 스캔들) 세상을 베낀다!

조선시대 화가 ‘안견’의 숨겨진 명화 ‘벽안도’를 놓고 벌이는 미술계의 복잡한 이해 관계 속에 대한민국 최고의 복원 전문가 ‘이강준’이 뛰어들면서 벌어지게 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음모와 반전을 그리게 될 영화.


세상을 베낀다
그림? 바람? 소리... 신의 손으로
세상 무엇이든 세상을 베끼는
복제 기술자들이 있다
400년전 사라졌던 한 그림이 세상에 나타났고
그 그림을 둘러싼 그들의 전쟁 같은 사기극이 시작됐다!
이강준 / 김래원
파리 제 3대학 최초의 동양인 복원가이자 신의 손을 가졌다는 복제 기술자. 그림 복원을 둘러싼 추문에 휩싸이며 사라졌던 그가 안견의 '벽안도'와 함께 세상에 등장했다. 진품이라면 400억... 한국 최고가의 그림. 갤러리 '비문'의 배태진이 입수한 미지의 그림 복원이 그의 손끝에 맡겨졌다. 대한민국을 뒤흔든 음모와 반전의 초대형 미술품 복제 사기극의 중심에 서게 된 이강준. 그의 손이 세상을 그리기 시작한다.
배태진 / 엄정화
미술계를 쥐고 흔드는 실력자인 갤러리 비문(秘門)의 악녀 배태진 회장. 마치 메두사처럼 지적 매력과 소녀적 순수성 그리고 악마적 섹시함을 겸비한 그녀가 400년 전 사라진 전설의 벽안도를 손에 넣었다. 일본의 거대 컬렉션에서라면 수천억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 그림... 그 그림의 복원을 위해 문제의 이강준이 스카우트되었고 미술계의 숨은 실력자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일본, 중국, 북한뿐 아니라 옥션과 사설경매까지 자신의 권력과 부를 축적하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냉혹한 미술계의 큰 손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다.
권마담 / 임하룡
일본과 중국에서 ‘벽안도’ 복원에 필요한 안료를 구해주는 인사동 골동품 사장. 미술계와 인사동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과 소식을 알고 있는 살아있는 인사동 ‘족보’
최하경 / 홍수현
이강준이 개입된 과거 미술품 밀반출 사건으로 인해 징계를 받았던 문화재 전담반 형사. 그런 악연으로 인해 ‘벽안도’와 관련된 사건을 집요하게 추적한다.
장석진 / 김정태
언제나 배태진 회장의 옆을 지키는 그녀의 오른팔. 돈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배태진을 위해 험한 일처리를 도맡고 있다.
상복, 근복 / 마동석, 오정세
공수정과 함께 ‘벽안도’ 사기극에 뛰어든 형제. 주로 머리를 쓰는 일보다는 험하고 어려운 뒷처리를 맡아 온몸으로(!) 진행한다.
공수정 / 최송현
‘벽안도’를 둘러싼 사기극에서 자신의 매력적 외모를 마음껏 이용하는 팜므 파탈.
강형사 / 김병옥
최하경의 상사로 그녀와 함께 사건을 추적하는 문화재 전담반 형사. ‘벽안도’ 사건에 물불 안 가리고 뛰어드는 최하경을 말리며 신중한 자세를 취한다.
호진사 사장 / 고창석
대한민국 최고의 위작공장 ‘호진사’의 사장. 배태진의 계략으로 호진사에 대한 경찰의 단속이 심해지자, 촌구석으로 공장을 이전한다.
세상을 베끼는 복제 기술자들의 그림전쟁이 시작됐다!
400년전 사라졌던 한 그림의 복원 프로젝트가 전국민의 관심 속에 세상에 공개된다. 복원에 성공한다면 한국 최고가로 경매될 것이 틀림없을 안견의 '벽안도'. 그 그림을 손에 넣은 미술계의 큰 손 갤러리 '비문'의 배태진(엄정화) 회장은 신의 손을 가졌다는 복원 전문가 이강준(김래원)을 스카우트하고 400억짜리 벽안도 살리기 작업에 나선다.
그러나 귀신 같은 손놀림으로 무엇이든 베껴내는 이강준과 원하는 그림이면 사기든, 살인이든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자신의 손에 넣고 마는 배태진의 마음속에는 서로 다른 속셈이 존재하는데... 프로젝트의 끝. 복원의 마지막 붓질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 것일까?
벽안도의 온전한 모습이 드러날수록 슬슬 속내를 비치기 시작하는, 대한민국 미술계의 숨은 고수들이 등장한다. 미술계의 마당발이자 인사동의 살아있는 족보 권마담(임하룡), 국내 최고 물량을 자랑하는 위작 공장 호진사 사장(고창석), 한때 미술 복제시대를 풍미했던 국보급 복제 기술자 박가(손병호), 미술계의 실권을 잡고 있는 국회의원을 비롯 일본 거대 미술 컬렉션 그리고 돈냄새를 맡고 찾아온 의문의 패거리 상복(마동석), 근복(오정세), 공수정(최송현)까지! 또한 그들을 추적하는 서울시경 문화재 전담반 강형사(김병옥)와 최하경 형사(홍수현))의 끝을 알 수 없는 그림 전쟁 한판! 속이려는 자와 속는 자, 믿는 자와 배신하는 자, 지키려는 자와 가지려는 자! 본 것을 믿지 마라. 당신이 본 모든 것은 어쩌면 가짜일 수도 있다. 벽안도를 둘러싼 통쾌한 사기극의 한 판 끝은 어디인가?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