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도한 엽기녀
한예슬 in 환상의 커플

“꼬라지하고는~”을 연발하며 고집을 피우는 모습조차 사랑스러운 안나 조. 라인보다는 눈꼬리 쪽을 강조하여 고양이 같은 눈매를 연출하는 것이 도도하면서도 럭셔리한 여왕 이미지의 포인트다. 눈두덩에 그레이 컬러 섀도를 넓게 펴 바르고, 쌍꺼풀과 언더라인에 블랙에 가까운 다크 그레이 섀도로 그러데이션해주어 한결 섹시해 보인다. 눈을 강조했기 때문에 입술은 틴트와 투명 립글로스만으로 마무리할 것. 한예슬은 모발이 가늘고 힘이 없는 편이라 뿌리 부분을 스템 파마해 머리가 풍성해 보이도록 연출했다.

1_베네피트 포켓 팰 자연스러운 장밋빛 베네틴트와 투명 립글로스가 하나로! 3만2천원.
2_케라스타즈 볼륨 액티브 익스팬션 스프레이 워터 타입이라 풍성한 헤어스타일을 자연스럽게 고정해준다. 100ml, 2만8천원.
3_루나솔 라이팅 포 아이즈 가장 어두운 다크 그레이 섀도는 아이라인용으로도 그만. 5만원.










〉〉도회적인 세련녀
성유리 in 눈의 여왕

타고난 미모에 어마어마한 부잣집 외동딸. 남부럽지 않은 완벽한 삶을 사는 김보라를 표현하기 위해 선택한 것은 볼륨감이 살아 있는 번 스타일 헤어와 핑크 컬러 섀도로 포인트를 준 세미 스모키 메이크업. 톤 다운한 피치 계열 아이섀도와 은은한 핑크 컬러를 믹스해 포인트를 주고 아이라인 위를 블랙 섀도로 다시 한 번 덧칠하면 사랑스러운 느낌의 스모키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머리는 일단 하나로 묶고 전기 아이론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뻗치게 한 다음 여러 가닥으로 나눠 돌리고 꼬아 실핀으로 느슨하게 고정한다.

1_스킨푸드 비타민 섀도우 아이스베리 & 핑크 베이지 입자가 세밀하여 뭉침이 없고 섞어 바르기 좋은 아이섀도. 각 3천3백원.
2_스킨푸드 허브 샐러드 크림 피부가 얇고 건조하다면 메이크업 전 수분 크림을 충분히 발라줄 것. 50g, 9천8백원.
3_스킨푸드 선 샤인 젤리 자연스럽게 뻗치는 머리를 고정하기 위한 세팅 왁스. 70g, 4천6백원.










〉〉보이시한 지성녀
김정은 in 연인

데뷔 이후 줄곧 여성스러운 롱 헤어를 고수하던 김정은이 완벽하게 변신하기 위해 짧은 단발을 시도했다. 머리끝을 가볍게 치고 중간중간 밖으로 뻗치도록 굵은 웨이브 파마를 하여 귀여우면서도 중성적인 느낌. 이러한 헤어스타일에는 내추럴한 메이크업이 제격이다. 펄이 들어간 색조는 피하고 브라운 컬러로 아이라인을 최대한 점막 가까이에 그려서 부드럽지만 또렷한 눈매를 만드는 것이 요령이다. 입술도 전체적인 분위기에 맞는 누드 계열이 좋다. 약간 밋밋한 느낌이 들면 핑크색 블러셔를 양 볼에 발라 살짝 혈색을 준다.

1_에스티 로더 퓨어컬러 크리스탈 립스틱 누드 투명 립글로스를 바른 듯 무색에 가깝게 표현된다. 3.8g, 3만원.
2_디올 디올스킨 스컬프트 파운데이션 커버력은 보통이지만 촉촉하게 발려 건성 피부에게 추천. 30ml, 5만3천원.
3_크리니크 컬러 써지 아이 섀도 핑크 초코렛 매트 파우더 타입이라 얇고 자연스럽게 발색된다. 2.2g, 3만원.












에디터 : 김희진 | 자료제공 : 앙앙
Posted by 나에게오라




Casual Mix

"편안한 저지 풀 스커트 하나면 일주일 코디를 해결할 수 있어요. 티셔츠나 탱크톱과 매치해도 좋고 원피스 아래 살짝 프릴처럼 연출해도 독특한 스타일이 연출되죠"

패션 잡지 모델을 거쳐 최근 개그우먼, 인기 패션 사이트(www.bboram.co.kr) 운영자로 종횡무진 활동 중인 백보람. 그녀가 추천하는 스타일은 티셔츠, 저지 풀 스커트 등 캐주얼한 아이템의 믹스매치.

좋아하는 스타일? 사이트에 올려놓은 스타일 그대로다. 많이 움직이는 직업이다 보니 옷이 편한지가 스타일링할 때 중요한 잣대가 된다. 요즘은 여러 컬러의 탱크톱을 함께 레이어드해서 입는 룩을 즐긴다.

나만의 스타일링 포인트는? 룩이 밋밋해 보이지 않도록 최대한 신경을 쓴다. 원색 컬러로 포인트를 준다거나 머플러, 베레 등을 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쇼핑몰에서 다음 ‘대박’ 아이템으로 예상하는 것은? 단연 스팽글 장식 아이템. 이번 시즌 트렌드인 퓨처리즘의 영향도 있지만 날씨가 더워질수록 화려하게 변신하고 싶은 것이 사람들의 마음. 작년 겨울쯤 사이트에 올린 스팽글 미니 원피스가 요즘 부쩍 많이 팔린다. 스팽글 장식이 부담스럽다면 티셔츠 네크라인에만 살짝 트리밍된 스타일을 고를 것.

좋아하는 국내외 쇼핑 장소는?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옷 외에는 절대 입지 않는다. 직접 도매상가에 제품을 사러 다니기 때문에 저렴한 가격에 익숙해져 백화점이나 로드숍이 너무 비싸게 느껴진다. 또 내가 입고 다니는 것이 곧 제품 판매와 연결되기 때문이기도 하다.





1 아직 사이트에 업데이트하지 않은 시폰 원피스. 케이트 모스가 예전에 입었던 스타일로 히트를 예감하고 있는 중.
2 심플한 미니 스커트에도 리본 디테일이 있으면 훨씬 귀여운 분위기로 업그레이드된다.
3 캐주얼 룩에 필수 액세서리인 후프 이어링. 크리스찬 디올 제품.
4 봄부터 여름까지 매치하면 좋은 페이턴트 슈즈 .



기획 : 명수진, 이재령, 최경진 ㅣ포토그래퍼 : 김도형 ㅣ슈어ㅣpatzzi 한정은
Posted by 나에게오라



송주
daily skin care 모델 일을 하다 보면 메이크업을 두껍게 하는 경우가 많아 클렌징에 신경을 많이 쓴다. 우선 슈에무라 클렌징 오일로 깨끗하게 메이크업을 지운 후 아베다 아우터피스 포밍 클렌저를 이용해 세안을 한다. 특히 아베다의 포밍 클렌저는 자극 없이 각질을 없애주는 데 효과적.
emergency care 뾰루지가 났을 때 억지로 짜면 심해질 수 있으므로 손을 대지 않고 자연스럽게 진정시킨다. 잠을 많이 자고 물을 자주 마셔 피부 자체의 재생력을 높이면 뾰루지도 진정되는 듯.
special makeup 파티에 갈 때는 아이 메이크업을 강하게 한다. 예쁘고 깔끔하게 아이라인을 그려주는 게 아니라 검은 펜슬을 이용해 막 칠한 듯한 느낌으로 아이라인을 그린다. 그리고 그 위에 갈색 펄 아이섀도를 바르면 환상적인 아이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김윤선
daily skin care 촬영하느라 장시간 두꺼운 메이크업을 하면 모공이 넓어져 피지 분비가 많아진다. 그래서 일이 아무리 늦게 끝나도 거의 매일 크리니크의 포어 미니마이저 마스크 등의 제품으로 피지 관리를 한다. 각질도 많이 생기는 편이어서 일주일에 두 번 정도는
티트리 성분이 들어 있는 에이솝의 각질 관리 팩을 한다.
daily makeup 평상시에는 메이크업을 거의 안 하고, 뾰루지나 잡티는 컨실러로 커버한다. 전체적으로 메이크업하지 않고 눈 밑에 하이라이터를 바르는데, 이것만으로도 얼굴이 환해 보인다. 눈이나 입술 메이크업도 안 하는 편. 대신 눈썹을 뷰러로 집어주어 눈매가 깔끔해 보이게 한다.
special makeup 특별한 날에는 아이 메이크업으로 포인트를 주는데, 펄감이 있는 아이섀도나 골드 컬러 아이섀도를 주로 이용한다. 좀 더 강한 느낌을 주고 싶을 때는 아이라이너를 바른다.
 

양윤영
daily skin care 피부 관리를 조금만 소홀히 해도 쉽게 건조해지는 편. 피부 건조가 걱정될 때는 잠자리에 들기 전 수분 크림을 듬뿍 바르는데, 다음 날 아침 확실히 피부가 촉촉하고 윤기 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emergency care 날씨가 덥거나 잠이 부족할 때 피지 분비가 많아지면 달걀흰자 팩을 즐겨 한다. 달걀에서 흰자만 걸러 거품을 낸 다음 얼굴에 바르고 부드럽게 마사지하다 2분 정도 후에 씻어내면 피지가 없어지고 피부도 부드러워진다.
special makeup 피부 표현에 신경을 많이 쓴다. 우선 파운데이션으로 피부 메이크업을 한 다음 컨실러로 눈 밑 다크서클을 가려주는데, 여기에 핑크빛 블러셔를 바르면 피부가 한층 생기 있어 보인다.
 

장수임
daily skin care 지성 피부라 T존 부위에 피지가 많이 분비된다. 파우더 타입 각질 제거제인 아모레퍼시픽의 라이브 브라이트 엔자임 필과 미세한 크리스털 입자가 각질을 제거하는 맥의 마이크로파인 리피니셔를 주로 쓰는데, 기분에 따라 두 제품을 번갈아가며 쓴다.
daily makeup 피부 메이크업은 거의 안 하는 편. 눈썹을 정리한 다음 바비 브라운이나 메이블린 마스카라를 발라 눈매를 선명하게 표현하고, 입술에는 피부 톤이 화사해 보일 수 있도록 샤넬이나 맥의 핑크 또는 레드 컬러 립글로스를 바른다.
special makeup 얼굴 한 곳에만 포인트를 준다. 만약 스모키로 눈을 강조한다면 볼과 입술을 자연스럽게 표현한다. 반대로 아이 메이크업을 약하게 할 때는 복숭앗빛 블러셔를 바르고 입술에는 립스틱 대신 틴트를 바른다.

자료제공 : |앙앙
컨트리뷰팅 에디터 김현지
Posted by 나에게오라

12월은 각종 모임이 많다. 기분 좋은 연말 모임에 의상은 물론 메이크업에도 신경 써 그날의 주인공이 되어 보는 건 어떨까? 색다른 나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면 ‘화장 잘 하는 여자’ 이의정이 제안하는 세련된 메이크업 두 가지를 주목하자.

point makeup 1 빨간 입술

 

입술만 강조하는 메이크업은 말 그대로 입술에 시선이 가기 때문에 다른 색조 메이크업은 하지 않는다. 시선이 분산되고 자칫 촌스러운 인상을 줄 수 있기 때문. 눈썹만 마스카라로 정리해 깔끔한 인상을 더하는 게 요령이다.

 

 

 

 




1 눈썹 마스카라로 눈썹 결대로 빗는다. 눈썹 앞머리 부분은 ‘이승연 눈썹’처럼 뻗치는 느낌으로 그리면 된다. 속눈썹은 마스카라로 강조하고 섀도를 하고 싶다면 은은한 베이지 컬러가 무난하다. 2 입술이 너무 크고 두꺼운 사람은 입술 전용 컨실러를 이용, 입술 모양을 바꿀 수 있다. 립스틱은 브러시로 발라야 번질 위험도 없고 내가 원하는 모양대로 그릴 수 있다. 립스틱 그리는 방법은 먼저 입술에 중앙선을 그어 양쪽으로 분리한다. 3 4개의 파트로 나뉜 입술은 윗입술은 중앙선을 기준으로 안에서 바깥으로, 아랫입술은 바깥에서 안쪽으로 그리면 깔끔하게 그려진다.

 

 
 
point makeup 2 골드 섀도

 

평상시보다 펄감을 살려 좀더 글로시한 메이크업을 하면 화려한 인상을 줄 수 있다. 골드는 우아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심어준다. 혹은 핑크 펄, 오렌지 펄도 괜찮다. 그녀는 평소 최소한의 비용으로 메이크업을 하는 것이 원칙이다. 파티 메이크업도 마찬가지. 섀도 한 가지로 눈, 볼터치, 입술까지 마무리한다.

 

 

 

 


1 눈썹 아래 부분까지 베이스로 화이트 컬러를 바르고 쌍커풀 라인에 메인 컬러인 골드 컬러를 바르는데 은은하게 그러데이션을 주면 더 자연스럽다. 눈 아랫부분에도 얇게 바른다.
2 거울을 보고 활짝 웃었을 때 봉긋 튀어나오는 양쪽 볼 부분에 볼터치를 한다. 볼터치를 한 뒤 파우더로 한 번 눌러 지속력을 높인다. 3 손가락에 섀도를 묻혀 입술에 톡톡 두드린 다음 투명 립글로스를 바르고 그 위에 다시 섀도를 손가락에 묻혀 두드리면 섀도가 살짝 녹아 입술에 예쁘게 발색이 된다.


자료제공 : |우먼센스
기획 | 이하나 기자 사진 | 김지선
Posted by 나에게오라

나이에 맞으면서 스타일은 신선해 보이는 새로운 패션 공식을 유명 디자이너가 제안한다.

유명 스타일리스트 3인의 나이에 맞는 패션 제안

나이 들수록 우아해져야 한다. 옷이란 나이게 맞게 입을 때 빛을 발한다. 트렌드에 너무 민감하거나 튀어 보이려고 TV에 나오는 연예인의 옷차림을 무작정 따라하는 것은 멈출 것.
소재나 장식으로 억지로 젊어 보이려고 하기보다는 클래식한 아이템으로 우아하게 연출하는 것이 좋다. 또한 날씬해 보이려는 강박관념으로 사이즈를 너무 타이트하게 입는 것도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원인 중 하나.
나이가 들수록 단순하고 정돈된 스타일을 입는 여자가 멋져 보인다. 클래식한 니트, 포멀한 팬츠 수트에 스카프를 두르는 것만으로도 얼마든지 클래식하고 우아해질 수 있다.

블라우스와 블랙 팬츠 모두 S’쏠레지아, 카디건 EnC, 스카프 닥스액세서리, 클러치백 리스트. 펌프스 에스콰이아.
 
 

나이가 들었다고 무조건 포멀한 정장만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캐주얼을 입을 때 컬러 매치를 세련되게 한다면 나이에 맞는 옷차림으로 즐길 수 있다.
겨울에 자주 입는 패딩은 의외로 스타일을 내기 어려운 아이템. 일단 비비드한 컬러의 유색 패딩 점퍼는 피하고, 카키나 그레이 등 톤 다운된 컬러의 패딩 점퍼에 이너를 심플하게 매치한다.
롱 티셔츠와 레깅스를 입고 부츠로 마무리하는 것도 시크해 보인다. 이때 긴 티셔츠는 반드시 엉덩이 선을 가리는 것을 선택해야 민망하지 않고 트렌디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롱 티셔츠 에린브리니에, 패딩 점퍼 ·체크 머플러 모두 베네통, 롱부츠 미소페.
 
 

예쁘다고 욕심을 부려 여러 곳에 포인트를 주었다간 워스트 드레서가 되기 십상이다. 옷을 입을 때에는 어느 정도 자제할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체크가 유행이라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체크 아이템을 활용하기보다는 체크 셔츠나 원피스 등을 핵심 아이템으로 정하고 나머지 부분은 심플하고 베이직한 아이템과 믹스해야 한다.
체크는 옷차림의 적당한 포인트로 활용될 때 특히 그 빛을 발한다. 베이지와 검정의 버버리 체크는 유행을 초월하는 클래식한 멋이 나며, 색 대비가 강렬한 체크는 좀더 트렌디해 보인다.

체크 롱 셔츠 더아이잗, 니트 원피스 에린브리니에, 베스트 리스트, 토트백 EnC.
 

자료제공 : |우먼센스
기획 오지은 기자 사진|김지선
Posted by 나에게오라

fur fever

패션 2009.03.13 19:01

겨울 시즌이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퍼. 여성의 가장 우아한 룩을 완성하는 퍼 아이템의 다양한 변주가 시작된다.



Brown Mink Coat
가장 베이식한 디자인의 브라운 컬러 모피코트. 이너웨어로 화려한 레오파드 프린트 원피스를 선택해 엘레강스함을 강조했다.
Fur Layered
화이트 컬러의 모피 볼레로 위에 볼륨감 있는 아이보리 케이프를 레이어드해 드라마틱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리본 장식이 큐트한 아이보리 컬러 퍼 재킷.
 


Color Fur
올겨울에는 어둡고 칙칙한 컬러보다 포인트가 될 수 있는 화려한 컬러의 퍼 볼레로를 선택할 것. 블랙 드레이프 원피스와 매치해 화려한 파티 룩을 완성했다. 주얼리가 장식된 버클이 포인트인 옐로 컬러 퍼 볼레로 .
Ivory Mink Coat
소매가 짧은 아이보리 컬러 모피코트는 로맨틱한 미니 드레스와 매치해 여성스러움을 부각시켰다. 아이보리 컬러 모피코트.
 


Fur Cape
홀터넥으로 디자인된 카키 컬러 점프 슈트와 브라운 컬러 퍼 케이프를 매치해 세련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브라운 컬러 모피 케이프 .
Fur Vest
이번 시즌 머스트 해브 아이템인 퍼 베스트. 부피감 때문에 다소 풍성해 보일 수 있으므로 허리 라인을 강조한 짧은 길이를 선택해 밸런스를 맞춘다. 레오파드의 리본이 장식된 시폰 블라우스 .

자료제공 : |리빙센스
장소 협찬|생각 속의 집(www.mindhome.co.kr)
모델|김미선 헤어&메이크업|김은주 사진|김용식
스타일링 어시스트|조경아 스타일링 및 진행|박미경(프리랜서)
의상 협찬|강희숙(02-3444-1708), 기센 by 곽현주(02-547-0807), 김동순 울티모(02-547-0807), 까메오(02-514-9006), 닥스(02-542-0385), 도호(02-3447-7701), 동우모피(02-542-0385), 레쥬렉션 by 주영(02-547-0807), 봄빅스 엠 무어(02-547-0807), 성진모피(02-543-7685), 소다(02-546-7764), 시스템(02-546-7764), 앤클라인(02-514-9006), 지고트(02-514-9006), 지니킴(02-540-4720), 탱커스(02-3447-7701), 플라비아 퍼플(02-543-7685), 헤지스(02-546-7764), BNX. (02-514-9006), SJ(02-542-0385), X|X(02-546-7764)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