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부들의전쟁'에 해당되는 글 1건


같은 날 면사포를 쓰게 된 두 명의 죽마고우가 서로 최고의 신부가 되기위해 경쟁을 펼치면서 일어나는 소동을 그린 코미디물. 제작비 3천만불이 소요된 이 영화의 출연진으로는, <사랑보다 황금>, <10일 안에 남자친구에게 차이는 법>의 케이트 허드슨이 주인공 리브 역을 맡았고, <프린세스 다이어리>, <겟 스마트>의 앤 해서웨이가 리브의 죽마고우 엠마를 연기했으며, <내친구의 사생활>, TV <보스톤 리걸>의 캔디스 버겐, <오스틴 파워 2>, <그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의 크리스틴 존스턴, TV <옥토버 로드(October Road)>, TV <원 트리 힐(One Tree Hill)>의 브라이언 그린버그, <원티드>, TV 의 크리스 프랫 등이 공연하고 있다. 연출은 <완벽한 그녀에게 딱한가지 없는 것>, <샬롯의 거미줄>의 게리 위닉이 담당했다. 미국 개봉에선 첫 주 3,226개 극장으로부터 개봉 주말 3일동안 2,106만불의 수입을 벌어들이며 주말 박스오피스 2위에 랭크되었다.

 성공한 변호사 리브와 학교선생님 엠마는 죽마고우 사이로 어린 시절부터 최고의 결혼식을 위한 구체적인 상황들을 상상해왔다. 예를 들면 결혼은 26세에 뉴욕 플라자 호텔에서 하겠다는 식. 이제 26세가 되어 결혼을 앞둔 둘의 행복한 결혼식은 목사님의 실수로 같은 날 결혼식이 잡히면서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게 된다. 원하는 것은 무엇이던 얻어내는 성격의 리브는 이번에도 자신이 꿈꿔오던 완벽한 결혼식을 이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려 하고, 자신보다 남을 더 생각하는 성격의 엠마도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이번만큼은 적극적인 성격으로 변신한다. 이제 둘은 절친한 친구에서 철저한 라이벌로 변신하는데…

 미국 개봉시 대부분의 평론가들은 이 영화에 대해 냉담한 반응을 나타내었다. 롤링 스톤의 피터 트래버스는 “2009년도에 처음으로 개봉된 메이저 스튜디오 영화가 2009년 최악의 영화가 될 기회를 가지다니…”라고 빈정거렸고, 시카고 트리뷴의 맷 파이스는 “제안 한가지. 결혼식을 다룬 끔찍한 영화는 제발 이제 그만.”이라고 고개를 저었으며, 뉴욕 포스트의 루 루메닉은 “지나칠 정도로 어슬픈(exceedingly lame) 영화.”라고 일축했다. 또, 워싱턴 포스트의 앤 호너데이는 “예측가능하고, 게으르며, 케이트 허드슨의 헤어스타일만큼이나 지나치게 꾸민 영화.”라고 불평했고, 시애틀 포스트-인텔리전서의 션 액스메이커는 “싫증난 슬랩스틱 코메디만 있을 뿐 약간의 자존심이나 지성도 없는 영화.”라고 직격탄을 날렸으며, 시카고 선타임즈의 로저 이버트는 별 넷 만점에 두개만을 부여하며 “허드슨과 헤서웨이, 이 두 위트있는 두 배우는 이 영화에서 거의 (<2001년 우주 오디세이>에 나오는 컴퓨터) HAL9000의 지능 레벨을 가진 캐릭터들을 연기한다. 칩이 제거된 후의 HAL9000 말이다.”고 비아냥거렸다. (장재일 분석)

 

영화 무료 다운로드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