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원태연감독 <슬픔보다 슬픈이야기>콘서트시사회
 
 
영화후기
3월8일 3시 올림픽홀에서 있었던 <슬픔보다 슬픈이야기>콘서트시사회.
처음으로 시사회에 당첨됬는데 콘서트까지 함께라서 너무나 기뻤다. 일단 OST를 라이브로
들을 수 있어서 좋았고 영화가 끝난 후 배우들의 짧은 인사에 열광했다. 
너무 보고싶었던 영화를 개봉전에 보게 되다니.. 꿈만같다. 영화제목만큼 슬펐다.
권상우와 이보영,이범수의 연기는 말할 것도 없고 조금씩 출연하는 까메오들의 연기에도 눈길이 갔다.
처음엔 전개가 빠르다고 생각했지만 뒤로 갈수록 자연스러운 스토리에 한번 더 감탄했다.
흔하지 않는 촬영 기법도 영화보는 묘미였다. 예를 들면 와인잔 깨지는 부분과 과거로 다시 돌아가는 시계부분?
회상으로 시작한 영화. 작은 반전도 있고. 슬프다.. 아쉬운게 있다면 영화를 보다보면 숫자가 자꾸 나오는데
96,88... '뭔가 숫자에 비밀이 있을 꺼야' 라고 생각했던 것과는 다르게...큰 관련이없었다.흠..아닌가?
다른영화와 색다른게 있다면 영화의 대부분이 해설식으로 나온다. 요즘 너무 엮기고 어지러운 내용을 가진
영화나 드라마가 많이 나오는데.. 가끔은 이런 잔잔한 영화도 꾀 괜찮다는 생각을 했다. 
너무 슬프기도하고 여운이 남는 영화. 또 한번 이런 기회가 왔으면 너무 좋겠다. 완전추천!!!
 
 
줄거리
말로 다 할 수 없는... 사랑이 있습니다.
부모님에게 버림받은 라디오 PD 케이, 교통사고로 가족을 한날 한시에 모두 잃은 작사가 크림.
두 사람은 서로의 빈자리를 때로 가족처럼, 때로 친구처럼 메워주며 함께 살아가는 사이이다.
누구보다도 외로움을 많이 타는 크림… 케이는 그녀에게 줄 마지막 선물을 준비한다.

주환이 나타난다. 치과의사이고, 현명하고, 친절하고…
그리고 건강해서 크림을 평생 지켜줄 수 있을 것 같은 이 남자. 주환은 크림을 보고 첫눈에 사랑에 빠진다.

사랑을 이야기하지 않는 케이, 평생을 함께 하고 싶다는 주환. 그리고 그 두사람의 단 하나의 연인 크림.
서로 다른 세가지 방식의 사랑이 시작된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결혼 후 더욱 성숙… 두 번의 눈물연기 강한 인상
  • 한류스타 권상우는 얼마 전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의 인기 코너 ‘무릎팍도사’에 출연했다.

    2주에 걸쳐 두 차례나 방영된 ‘무릎팍도사’에서 권상우는 그 동안 꽃미남이나 완벽한 훈남으로서의 이미지를 벗고 한 여자의 남편이자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의 면모는 물론, 예능 기질까지 다분히 보여줬다. 예능프로그램 나들이는 한류스타로서는 의외의 행보였고 출연해서 보여준 모습도 파격적이었다.

    하지만 실제 만나보니 권상우는 결혼 후 확실히 달라진 느낌이 들었다. 지난해 봄 영화 ‘숙명’의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했을 때보다 훨씬 더 무게감이 있어 보였다. 겸손함과 차분함이 묻어나는 모습에 금세 끌렸다.

    “결혼하고서도 제 모습에 큰 변화는 없어요. 광고도 마찬가지지만 지금의 제 이미지나 컨셉트를 유지할 거예요. 물론, 결혼하면서 팬들이 좀 줄었어요. 현재 팬클럽 회원수가 13만4500명 정도 돼요. 어쨌든 지금 ‘꽃보다 남자’의 이민호가 9만 명의 팬클럽 회원수니까 더 많은 셈이죠. (웃음)”

    권상우는 이번에 결혼 후 첫 작품으로 멜로 영화를 골랐다. 11일 개봉되는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원태연 감독, 코어콘텐츠미디어 제작)에서 권상우는 이보영과 함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려낸다.

    영화에서 서로에게 케이와 크림이라는 애칭을 붙여준 두 사람은 고교 시절 만나 사랑하게 된다. 두 사람 모두 부모가 없기에 어쩔 수 없이 기대게 되고 그렇게 해서 사랑하는 사이로 발전한다. 하지만 권상우가 연기한 케이는 자신의 치명적인 병 때문에 크림에게 사랑한다는 말조차 건네지 못한다. 영화의 제목처럼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표현하기 위해 권상우는 영화에서 두 번 눈물 연기를 펼친다. 예고편에 잠깐 등장하는 모습만으로도 가슴을 저미게 만드는 권상우의 눈물 연기다.

    “딱 두 번이지만 모두 어려웠어요. 상황이나 감정 모두 이해는 가는데 난데없이 눈물을 흘려야 하는 장면이기에 슬픔을 복받쳐오르도록 무척 노력해야 했어요. 그렇다고 연기하듯이 가식적으로 눈물을 흘려서도 안되잖아요. 최대한 편하고 자연스럽게 연기가 흘러가듯이 했어요. 아무튼 쉽지 않았어요.”

    더구나 이번 영화는 40여일을 조금 넘는 촬영 기간으로도 유명했다. 그 만큼 짧은 시간 안에 작품을 완성해낸 것. 권상우뿐 아니라 많은 배우들이 힘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권상우는 최근 한국 영화의 어려움 속에서 모두 정신을 차려야 한다는 말로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다.

    “너무 길어도 지치지만 아주 짧아도 힘들어요. 딱 중간 정도 되면 배우로선 좋죠. 어쨌든 한국 영화도 그 동안 낭비가 많았잖아요. 이번 작품처럼 시간을 아껴서 비용을 절약해야죠.”

    한류 스타인 권상우도 다른 이들처럼 결혼을 했다. 결혼이 일반인들에게도 하나의 선택이듯이 권상우도 행복한 삶을 택한 것이다. 이제 연기자로서의 권상우에게 집중해야 할 때다.

    스포츠월드 한준호 기자 tongil77@sportsworldi.com

    사진 제공=코어콘텐츠미디어
Posted by 나에게오라


[쿠키 문화] 최근 방송사마다 영화 또는 자사 프로그램을 연속 3회 이상 노출시키는 등 지나치게 간접 홍보에 나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원태연씨 나온 것은 좋아요. 그런데 영화 개봉에 맞춰서 나온 것은 아쉽네요. 그것도 (원태연 감독이 제작한 영화 주인공인) 권상우가 2주씩이나 나온 뒤라 더 씁쓸합니다. 무슨 영화 홍보를 3주나 연달아 해주는 건가요?”

시청자 박정언씨가 MBC ‘황금어장’의 한 코너인 ‘무릎팍 도사’를 보고 홈페이지에 올린 글이다.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 개봉을 앞두고 영화 감독이자 시인 원태연씨가 4일 출연했고, 이에 앞서 지난달 이 영화의 주연 배우 권상우가 2주 연속 나왔다. 방송 홈페이지에는 “영화 홍보 너무 심한 것 아닌가요? 그저 웃고 갑니다” 등의 글이 속속 올라왔다.

‘황금어장’뿐 아니라 다른 예능 프로그램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SBS ‘야심만만2’의 경우도 2주 연속 영화 홍보를 계속했다. 지난달 9일에는 영화 ‘핸드폰’ 의 주연 배우가, 그 전 주에는 영화 ‘마린보이’에 출연한 배우 조재현 김강우 박시연이 게스트로 나왔다. 조씨는 “우리 영화에 베드신도 나온다”며 홍보의 강도를 노골화했다. 같은 시간대 방영되는 경쟁 프로그램이 각각 영화 홍보에 나서, 시청자 주권이 침해되는 경우도 생긴다. 지난달 9일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MBC)는 영화 ‘작전’의 주연 배우를 출연시켰고, 같은 시간대 경쟁 프로그램인 ‘야심만만2’는 영화 ‘핸드폰’ 주연 배우를 소개했다. 시청자는 채널을 돌려도 영화 홍보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영화 홍보뿐만 아니라 자사 프로그램 홍보도 문제다. SBS ‘이재룡 정은아의 좋은 아침’(매주 월∼금 방영)은 드라마 ‘아내의 유혹’ 관련 소식을 한 주에 3회씩 다뤘다. 지난달 16, 19일에는 ‘아내의 유혹’ 출연진인 김서형과 변우민이 각각 출연했고, 20일에는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씨가 ‘아내의 유혹’ 연기자들의 한복을 디자인했다는 내용이 소개됐다. 방송사 입장에서는 홍보를 명분으로 평소 TV 출연을 꺼리는 스타를 손쉽게 섭외할 수 있는 기회겠지만 2∼3주씩 연속되는 간접 홍보는 공공재인 전파를 사재로 사용한다는 지적을 받을 수밖에 없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박유리 기자 nopimula@kmib.co.kr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