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 CNB뉴스
▲ CNB뉴스,CNBNEWS ,씨앤비뉴스
소녀시대 수영이 막말논란에 휩싸여 곤혹을 치르고 있다.

10일 방송된 KBS ‘상상플러스 시즌1‘에 출연한 소녀시대 수영은 ‘전국사투리자랑‘ 코너를 진행하던 중 사투리 ‘통게통게‘ 문제에서 윤아가 ‘두근두근‘이라고 대답하자 이에 ‘이영자 몸매가 두근두근 거리냐‘고 말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선배인 이영자를 존칭 없이 부른 것은 예의에 벗어난 행동이라고 지적하며 자막까지 넣은 제작진의 태도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소녀시대의 멤버 수영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방송된 KBS2 '상상플러스 시즌2'에는 소녀시대의 멤버 유리, 수영, 윤아, 티파니가 출연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그러나 수영이 '전국사투리자랑' 코너에 출연해 사투리 '퉁게퉁게'를 푸는 과정에서 논란이 불거졌다. 윤아가 "두근두근이 답이 아니냐"라고 말하자 수영이 "이영자 몸매가 두근두근 거리냐"라고 반문한 것.

한참 선배인 이영자를 두고 존칭을 사용하지 않은 것과 신체 비하에 관련된 말을 한 것이 문제가 됐다. 적어도 방송이라는 점에서 수영이 말조심을 해야 했다는 것이 다수 네티즌들의 의견이다.

또한 적당히 편집을 하지 않았던 제작진에게도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문제가 될 수 있는 장면은 충분히 편집할 수 있었고 특히 녹화방송의 특성상 NG 처리할 수 있었다는 것.

한편, 이날 방송에서 제기차기를 하던 MC 탁재훈은 게스트로 출연한 티파니와 부딪쳐 넘어지면서 티파니의 몸을 만졌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탁재훈은 물론, 방송 제작진과 티파니 측도 "말도 안된다"며 강경히 부인하고 있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