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숏버스 논란'에 해당되는 글 1건





숏버스(Shortbus, 2006) ☆☆☆


[숏버스]를 처음 접할 때는 그다지 유쾌하지 않은 순간이었습니다. 로저 이버트의 2006년 깐느 영화제 기사를 시작으로 섹스를 관객들에게 들이 대민다는 것에 대해 들어왔기 때문에 처음엔 그리 많이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그런데 그 예상 때문에 별 걱정 없이 기숙사에서 늦게 먹게 된 간단한 저녁 식사와 함께 영화를 시작하는 순간은 잊기 힘들 것입니다. 식욕엔 문제가 되지 않지만, 도입부에서 차례로 등장하는 주인공들이 벌이는 일들은 영화 도입부는 막 사온 김말이와 오징어 튀김과 그리 어울리지 않았습니다(분명히 영화가 어떻다는 것을 알고 있는데 왜 그걸 사왔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shortbus같으니....). 이러기 때문에 저녁을 편안하게 먹기 위해 다른 영화를 대신 보았고, 며칠 후인 이번 주 화요일 밤에 콘치즈와 귤과 함께 [숏버스]를 보기 시작했습니다. 여전히 도입부는 정말 놀라울 정도로 여러 성행위들을 솔직하게 묘사했지만, 그런 다음 영화는 이런 대담함에 걸맞게 진지하게 얘기할 뿐더러 동시에 여러 훈훈하거나 재미있는 장면들을 제공합니다.



CG로 만들어낸 아기자기한 뉴욕 도심 모형을 이리저리 훑어가면서 영화는 주인공들을 소개합니다. 커플 상담가인 소피아의 경우 남편 롭과 겉보기엔 건강한 성생활을 영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최근에 맡은 커플 얘기하는 것을 보면 둘에겐 문제가 없는 듯하지만 정작 소피아는 오르가즘을 느껴본 적이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소피아가 상담을 맡은 게이 커플 제이미와 제임스는(최근까진 제이미와 제이미였습니다)는 자신들 관계에 제3자를 끌어들이기로 합니다. 둘에게 상담을 하다가 숏버스라는 뉴욕의 언더그라운드 섹스 클럽에 대해 알게 된 소피아는 한 번 그곳으로 가보기로 합니다. 거기서 그녀는, 버릇없는 부잣집 도련님 같은 고객이 귀찮게 따라다는 dominatrix 전문인 세브린느와 만나게 됩니다. 숏버스에서는 온갖 행위들이 있고 온갖 사람들이 있는데, 그 중엔 제이미와 제임스 사이에 끼게 된 세스도 있고, 제임스를 건너 건물에서 오래 전부터 훔쳐 봐온 칼렙도 있습니다.



앞에서도 말한 것처럼 [숏버스]에서의 섹스 묘사는 근래 본 영화들 중에서 가장 강도가 높습니다. 특히 제 저녁 식사를 방해했던 도입부에서부터 영화는 강렬한 인상을 남깁니다. 처음부터는 오줌 누는 것을 아예 대놓고 보여준 다음엔 같은 주인공이 말하기 민망한 셀프 서비스를 시도하는 것을 보여줍니다. 그에 이어 [색, 계]보다 더 대놓고 들이대미는 남녀 성관계 장면이 이어지기도 하는데, 단순히 둔부가 들썩이는 것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니 사전 정보 없이 보신 분들은 혼비백산할 것입니다. 한편, 월드 트레이드 센터 자리가 내려다보이는 방에서 세브린느(그녀의 본명은 바로....)가 채찍 휘두르면서 손님 접대하는 장면은 이에 비하면 귀엽지만, 절정에 도달하는 순간은 저 세상에 계신 잭슨 폴락 선생께서 열 받거나 혹은 독창적 기법이라면서 감탄하실 것입니다.



이 정도만 되면 도무지 가까이 할 수 없는 영화 같지만, 가면 갈수록 영화는 다정하고 주인공들을 끌어 안아줍니다. 별별 사람들이 모이는 섹스 클럽 숏버스는 음험한 타락의 공간이 아닙니다. 이리저리 돌아다닐 때마다 여기저기 있는 방에는 별별 사람들과 행위들이 있어서 눈이 휘둥그래지긴 합니다만, 숏버스는 좋은 음악이 늘 있는 편안한 장소이고, 클럽 주인인 저스틴은 친절한 사람입니다. 어느 방에는 레즈비언 숙녀분들이 모여서 이야기하는 조용한 공간이 있기도 하고, 다른 곳에서는 그렇게 나쁘게 보이지 않는 그룹 섹스가 한창 벌어지기도 하고, 또 한 구석에서는 유쾌한 저질 게임을 하기도 합니다. 이 공간을 무대로 주인공들이 통하거나 해결책을 찾는 과정은 선정적으로 다루어지기보다는 진지하고 유머스럽게 다루어지고 있으니 섹스는 어느 새 자연스러운 하나의 보조도구가 됩니다. 전직 뉴욕 시장이라는 할아버지가 세스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은 왠지 모르게 찡한 면이 있고, 소피아가 남편의 부주의로 겪게 되는 코메디나 쓰리섬하는 도중 어디에 대고 노래를 부르는 광경은 정말 웃깁니다.



존 카메론 미첼 감독이 오디션을 통해 뽑은 배우들은 정말 눈이 튀어나올 정도로 몸을 사리지 않았지만, 감독과의 피드백을 통해 나온 각본을 통해 자신들이 맡은 캐릭터들의 문제와 고민들을 잘 전달해서 영화를 포르노그래피와 구분되도록 만듭니다. 존 카메론 미첼은 영화의 외관을 근사하게 만듭니다. 슈퍼 8mm 필름을 사용한 다큐멘터리 스타일로 가끔씩 보여주는 클럽의 모습도 훌륭하지만, 여기에 깔린 노래들도 훌륭합니다. 무엇보다도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이곳저곳을 둘러다보는 도구로 사용하는 아기자기한 뉴욕 도시 모형이고 이것은 정말 근사할 볼거리입니다. 단순히 장식품으로 머물러 있지 않고, 마지막에 감독이 전달하는 메시지를 근사하고 밝게 전달하거든요.



[숏버스]를 처음 볼 때 거부감이 드실지도 모릅니다. 그 때문에 영화를 보는 동안 서서히 끌려가던 저도 주위사람들에게 추천할 수 있을지 걱정되었습니다. 하지만, 섹스만 빼면 자신의 고민을 얘기하는 뉴요커들의 재치있는 이야기이고, 그것은 감독의 말대로 우디 앨런 영화들과 그리 많이 떨어져 있지 않습니다. 그러기 때문에 영화는, 독특하고 재미있고 훈훈했다는 인상을 남깁니다. 제가 자주 방문하는 DVD verdict의 요약 평이 "It's everything you need to get through the next two years of George Bush."였는데, 우리 동네도 이 영화가 정말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유료 다운로드로 쉽게 볼 수 있는 것이 다행이지요.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