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파트 스타일’로 통일돼 가고 있는 한국의 집들에 전통의 멋이 어떻게 적용될 수 있을까. 감각쟁이들의 공간에서 힌트를 얻으시길. 멀고 어렵게 느껴졌던 우리 옛것들이 공간에 정서적인 포만감을 안겨줄 수 있다. 단조로운 아파트가 훈훈하게 변모할 수도 있다.

모던한 그림 아래 달항아리를 놓다
달항아리는 고요하고 우아하다.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문화유산답게, 우유처럼 뽀얀 살결을 가졌으되 함부로 드러내는 법이 없는 조선의 음전한 여인 같다. 성석진의 우아한 달항아리를 화병 삼아 꽃을 꽂으니 한 폭의 동양화 같고 그 위에 서양화지만 어딘지 동양적인 분위기인 경달표 작가의 사과 그림을 걸으니 공간에 붉은 생기가 돈다. 서울 한남동에 있는 한복 숍 겸 미술 갤러리 ‘차이’의 쇼룸이다. 메인 거실에 앉아 차를 마시다 살짝 옆으로 고개를 돌리면 이렇게 우아한 공간을 볼 수 있도록 방 하나를 세팅해두었다.

소품이 훌륭하면 공간의 가치는 높아진다. 크리스티 경매에서 12억원에 낙찰되었던 조선시대의 달항아리는 그만큼 미술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는 작품. 모던한 테이블 위에 두어도, 유럽풍 콘솔 위에 두어도 예쁘지만 이렇게 한국 앤티크 장에 세팅했을 때 가장 잘 어울린다. 일순간 공간에 정서적 풍요가 깃든다.

침대의 이불은 한식, 헤드는 병풍 액자로 바꾸다
다들 침대를 놓고 사는 이 시대에 한식 이불을 사용할 일은 많지 않아 보인다. 목화솜 넣은 도톰한 요와 결 고운 명주로 만든 전통 이불은 추억이자 욕망일 뿐 현실에 적용하기엔 조금 먼 얘기지 싶다. 침대용 침구는 왜 어설프게 한국 스타일을 흉내만 낼 뿐 전통 한실 이불로 나오지 는 것인지. 해답을 한복 디자이너 김영석씨가 운영하는 서울 장충동 ‘이불’에서 찾았다. 평상형 침대 위에 요 대신 매트리스를 한복 원단으로 커버링하고 그 위에 명주 한식 이불을 두르니 운치와 품격을 동시에 지닌다. 마음 동한 길에 만날 그 모양인 침대 헤드는 과감히 생략하고 허전한 벽을 네 폭짜리 책가도 민화로 채웠다.

덮어본 사람들은 60수 면보다 명주 이불을 더 쳐준다. 면은 덮었을 때 첫 촉감이 차갑지만 명주는 그렇지 않고, 발끝에 닿는 감촉도 더 보드랍다. 전통 이불은 관리가 힘들어 꺼린다는데 그것도 두꺼운 요에 목화솜 틀던 옛날 얘기다. 한복 디자이너 김영석씨는 한식 이불을 현대의 삶에 맞게 충분히 변형할 수 있다고 말한다. 요즘은 난방 시설이 좋아져 두꺼운 솜 이불도 별반 필요가 없으니 말이다. 기존 매트리스에 한식 원단으로 커버링만 하고 이불도 커버 벗겨 드라이클리닝 하도록 만들면 불편할 것도 없겠다.

커튼 대신, 창가에 모던한 병풍을 치다
병풍의 본래 역할이 바람막이와 가리개이니 햇빛 가리개로 커튼 대신 병풍을 둘렀다. 모던한 식탁에 화려한 모란꽃 병풍이 자칫 별스러워 보일까 염려하여 멀리서는 얼핏 한 색으로 보이는 점잖은 원단 병풍을 골랐다. 그러나 이를 자세히 살피면 한국 전통 문양을 본뜬 것을 알겠다. 열두 폭, 여덟 폭 호사스런 병풍 대신 네 폭 병풍 2개를 나란히 세우니 제법 웅장미도 있고 공간에 격이 살아난 느낌. 남산 길 한식 레스토랑 ‘품 서울’의 넉넉한 창가 풍경이다.

잘 빠진 병풍 하나 있으면 생각보다 쓸모가 많다. 창 넓은 집엔 이렇게 커튼 용도로 사용하되 창문 전체보다는 부분을 가리는 것이 멋스럽겠다. 침대 헤드보드 대신 병풍을 치는 것도 침실 공간을 아늑하고 품격 있게 만드는 방법. 외풍 있는 침실이라면 창가 쪽에 병풍을 두어 바람막이로 써도 좋다. 공간을 나누는 ‘파티션’으로 병풍만 한 것도 없는 듯. 침실 한 에 병풍을 치면 드레스 룸, 파우더 룸이 새로 만들어진다.




기획 안지선 | 포토그래퍼 문덕관 | 여성중앙
Posted by 나에게오라

계절이 바뀔 때마다 새옷 사느라 정신없다면? 해가 바뀌는데도 스타일은 늘 그대로라면? 패션 스타일을 바꾸는 재미도 생활이 즐거워지는 방법 중 한 가지. 스타일에 변화를 주고 싶을 때를 위한 제안.

소품으로 스타일을 완성하라
스타일 데커레이션, 모자
스타일이 멋진 사람들은 심플한 옷차림에 모자, 가방 등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준다. 그만큼 외모를 돋보이게 하는 것이 소품과 액세서리. 모자는 하나만으로도 갖춰 입은 느낌이 들기 때문에 멋을 아는 이들의 필수품이다. 특히 단조로운 겨울 룩을 패셔너블하게 연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체감온도를 3~5℃ 정도 높일 수 있다. 모자 쓰기가 망설여진다면 베레부터 시도해보자. 루스한 니트 베레를 머리에 살짝 눌러 쓰면 여성스럽고 청순한 느낌을 준다. 영화 <러브스토리>의 알리 맥그로처럼 코트에 긴 목도리를 친친 감고 손뜨개 모자를 살짝 써보는 것은 어떨까. 지적으로 보이고 싶을 때에는 헤링본이나 트위드 소재의 모자를 골라보자. 모자를 쓰지 않을 때보다 한결 우아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풍길 수 있다.

가방과 신발로 포인트 줄 것
모자가 옷차림에 표정을 주는 소품이라면 가방은 포인트를 주는 소품이다. 커다란 숄더백부터 미니 백까지 옷에 따라 어울리는 가방도 다르다. 옷차림이 달라졌는데도 매일 같은 가방만 들고 다녔다면 이제부터라도 바꿔보자. 캐주얼한 크로스백, 정장과 캐주얼에 모두 매치하기 좋은 빅 토트백, 특별한 날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클러치 정도면 충분하다. 꼭 명품 백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잘 길들여져 자연스러운 컬러가 돋보이는 백은 가격을 매길 수 없는 나만의 명품이 된다. 요즘처럼 묵직한 코트를 입는 계절에는 빅 백을 매치해보자. 좀더 캐주얼한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크로스백을 어깨에 가볍게 걸치는 것도 좋다.
스타일의 완성은 신발. 옷차림이 아무리 훌륭해도 어울리지 않는 신발을 신으면 센스 없는 사람이 되기 쉽다. 기본적으로 정장과 캐주얼에 두루 어울리는 펌프스, 캐주얼한 옷차림의 필수품 컨버스화, 롱부츠 정도는 갖추는 것이 좋다.

 
옷장을 재구성하라
 첫 번째, 옷장부터 비워라
사도 사도 입을 옷이 없는 이유는 옷장 정리가 제대로 안 되었기 때문. 마구잡이로 쌓아두기보다는 자주 입는 옷과 입지 않는 옷을 확실히 구분해 정리하자. 즐겨 입는 기본 의상은 눈에 잘 보이도록 옷장 안에 넣어두고 몇 계절이 지나도록 입지 않는 옷은 따로 정리해 보관한다.

두 번째, 아이템의 섹션을 나누자
매일 아침 마구 뒤섞인 옷장에서 아이템을 재빨리 찾아내기란 쉽지 않은 일. 코트, 블라우스, 스커트 등을 섞이지 않게 구분해 옷장 안에 걸어두면 바쁜 아침 옷 입기가 수월해진다. 가지고 있는 아이템만 제대로 활용해도 스타일링의 절반은 성공이다.

세 번째, 계절보다 컬러로 나눈다
스타일링을 잘 하기 위해서는 계절보다는 컬러별로 구분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요즘은 옷의 계절 개념이 없어지고 있기 때문에 여름옷을 겨울에 레이어드해 입는 경우가 많다. 소재가 얇으니 겨울에는 입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무조건 박스 안에 넣어두기보다는 활용할 수 있는 옷들을 컬러별로 정리해 함께 걸어놓으면 스타일링 폭이 훨씬 넓어진다.


네 번째, 서랍 속 칸을 나누자
옷장 서랍을 통째로 사용하지 말고 아이템에 따라 공간을 나눠 정리한다. 장갑, 안경, 벨트 등 잃어버리기 쉬운 소품들을 서랍 속에 정리해 넣어두면 의상과 매치할 아이템을 쉽게 찾을 수 있을 뿐 아니라 필요한 개수보다 많이 구입하는 낭비를 막을 수 있다.

다섯 번째, 액세서리는 한눈에 보이도록 정리하자
귀고리, 반지, 목걸이 등 비교적 작은 액세서리들은 한데 모아 두지 말고 한눈에 찾기 쉽도록 수납한다. 화장품 병이나 카페에서 주는 작은 샘플 병, 다 먹은 과자상자 등에 자잘한 액세서리를 담으면 OK.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