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탁재훈이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티파니의 몸을 더듬었다는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탁재훈은 억울한 입장을 호소했다. 그는 "성추행이라니 말도 안 된다. 너무 억울하고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어떻게 해명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당혹스러움를 감추지 못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상상플러스 시즌2'에는 소녀시대 윤아, 수영, 티파니, 유리가 출연했다. 그런데 이날 탁재훈이 방송 도중 티파니의 몸을 만졌다며 문제의 장면이 담긴 동영상과 캡처 사진이 인터넷 포털사이트와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문제의 장면은 탁재훈이 티파니와 재기차기 게임을 하다 중심을 잃고 넘어지고 일어서는 과정에서 티파니의 몸을 만져다는 것. 네티즌들은 이 과정에서 왼손으로 티파니의 가슴 부위와 하반신을 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상상플러스' 게시판과 인터넷에서는 "고의성 있는 행동이다", "성추행이다" 등의 글로 탁재훈을 비난했다. 반면에 일부 네티즌들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인데 너무 민감한 반응이다", "게임을 하다 보면 의도하지 않은 신체적 접촉이 있을 수 있다"며 탁재훈을 옹호했다.

한편, 티파니 측 관계자는 "성추행은 말도 안 된다"며 "당일 너무 재미있게 녹화했는데, 그런 일은 생각도 못했다. 전혀 사실무근이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Posted by 나에게오라

   
 
   
 
<상플>의 MC 탁재훈이 소녀시대의 멤버 티파니를 성추행 했다는 네티즌들의 억지주장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

지난10일 방송된 KBS <상상플러스-시즌2>에서는 당시 제기차기를 하던 탁재훈은 제기 차기 말미에 티파니와 겹치면서 넘어진 것이 문제의 발단이 됐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방송이 끝남과 동시에 상상플러스 게시판에 찾아와 “탁재훈씨가 티파니의 몸을 만졌다”는 다소 억지스러운 의혹을 제기했다.

네티즌들에 따르면, 당시 탁재훈은 넘어지는 과정에서 티파니의 가슴 부위를 밀쳤고 넘어지는 도중에는 하반신을 만졌으며, 또 일어나는 과정에서 티파니의 엉덩이와 무릎부분을 의도적으로 쓰다듬었다는 것.

이에 대해 <상상플러스>의 제작진은 “걸려서 같이 넘어지는 상황에 순식간에 벌어진 일인데 일부러 그랬을 수 있겠는가”라며 “그 장면만 짧게 뽑아 계속 돌리며 문제가 제기됐지만 편집을 하며 여러 번 봤음에도 전혀 그런 방식으로 보지 못했다”며 “성추행은 말도 안된다”고 일축했다.

성추행의 당사자로 지목된 탁재훈 역시 “억울하다. 어떻게 해명을 해야할지도 모르겠다” 며 당혹스러운 심정을 전했다.

한편, 대부분의 네티즌들과 시청자들은 이번 일에 대해 “너무 억지스러운 일부 팬들의 주장”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 / 이청원 기자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