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포츠서울닷컴 | 김동혁기자] 뉴캐슬전에서 시즌 2호 도움을 기록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이 남은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5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세인트 제임스 파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08-2009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뉴캐슬과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장, 도움 한 개를 기록하며 팀의 2-1 역전승을 이끈 박지성은 ‘맨유 TV’와의 인터뷰에서 뉴캐슬전 어시스트 상황을 떠올리며 앞으로의 포부를 당당히 전했다.

‘맨유 TV’와 인터뷰한 박지성은 “나는 수비수가 공을 트래핑하려 했지만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것을 보고 공을 좇을 수 있었다”며 “골키퍼와 매우 가까이 있었기 때문에 골을 넣을 수 없다는 점을 알았지만 순간적으로 베르바토프를 봤다. 나는 공이 베르바토프에게 갈지 확신하진 못했지만 그가 공을 골문 안으로 넣는 것을 보고 기뻤다”고 어시스트 상황을 떠올렸다.

박지성은 후반 11분 뉴캐슬 수비수 라이언 테일러가 골키퍼 스티븐 하퍼에게 공을 가슴으로 트래핑해서 넘겨주려하다 넘어지면서 공을 따냈고 이어 비어있는 공간으로 공을 연결해 베르바토프의 역전골을 도왔다.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황에서 다시 리버풀, 첼시와의 승점차를 7점으로 벌리는데 공을 세운 박지성은 “훌륭한 승리였다. 무엇보다 경쟁자들과의 격차를 벌린 것이 중요하다”면서 “우리는 지난 시즌 추격당하는 기분을 경험했지만 매 경기 도전을 즐긴다”고 여유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라이벌들에 비해 한 경기가 더 남아있는 상태에서 승점 7점이 앞서 있어 기쁘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이를 당연히 여기지 않고 계속해서 경기력을 유지함으로써 우승컵을 들어 올리고 싶다”고 남은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우리는 모든 경기에서 도전을 즐긴다.”

한 시즌 5관왕 도전에 나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8일 오전 2시15분(한국시간) 원정경기로 열리는 풀럼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을 시작으로 7일간 가장 험난한 여정에 돌입하는 가운데. 5일 뉴캐슬전에서 2-1 역전승을 견인했던 박지성(28)은 도전을 즐기고 있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이미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과 2008~2009시즌 칼링컵(리그컵) 정상에 오른 맨유는 8일 풀럼과 FA컵 8강. 12일 인테르밀란(이탈리아)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14일 리버풀과 프리미어리그 28차전 등 릴레이 빅매치를 앞두고 있다. 5관왕의 최대 고비이자 분수령으로 꼽힌다. 인테르밀란. 리버풀과 연달아 빅뱅을 앞두고 있어 FA컵 풀럼전도 베스트 멤버를 가용할 처지는 아니다. 맨유는 지난 시즌 리그와 챔피언스리그를 동시제패했지만 FA컵 8강에서는 포츠머스에 덜미를 잡혔다.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이 향후 일주일간 대전에 맞춰 선수단을 어떻게 분리 운용해야 할 지 머리가 아플 수밖에 없다. 뉴캐슬전에서 풀타임을 뛴 박지성은 풀럼전에서는 출전 시간이 조절되고 12일 인테르밀란전에 주력할 가능성이 있다. 영국 언론 ‘더 타임스’는 6일 퍼거슨 감독이 최고 우선 순위로 두는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 ‘풀럼전에서 골키퍼 반 데사르. 공격수 베르바토프와 루니 등이 제외되고 에반스 깁슨 안데르손 나니 등이 기용될 여지가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박지성은 6일 맨유TV와 인터뷰에서 뉴캐슬전 후반 11분 상대 수비수의 공을 뺏아 베르바토프의 역전골을 어시스트했던 장면에 대해 “(공을 가로챈 뒤) 골키퍼와 거리가 너무 가까워 골을 넣을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 그 때 베르바토프를 봤다”며 의도된 패스였음을 밝혔다. 이어 “우리는 모든 경기에서 도전을 즐긴다. 약간의 압박이 있지만 이는 경기에 충분히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긍정적이다”고 덧붙였다.

오광춘기자 okc27@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