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추'에 해당되는 글 1건


자명고가 첫방송되며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0일 방송분 SBS 대하사극 '자명고' 첫방송은 태추(윤서현 분)에게 낙랑공주(박민영 분)가 잠들어 있는 곳을 묻던 호동(정경호)은 태자책봉을 코앞에 두고 분란거리를 만들지 말라는 말을 듣고 주춤거린다.

 

호동이 나타났다는 보고를 받은 왕홀(이주현)은 반드시 생포해 고구려의 노예로 있는 백성과 교환하겠다며 결의를 다진다.한편 송매설수(성현아)는 저잣거리 광대들의 놀림감밖에 안되는 호동과 자신의 아들 해애우가 태자자리를 다투고 있다는 사실에 자존심이 상한다.

 

대무신왕(문성근)은 낙랑놈들이 수그러들지 않는 이유가 뭐냐며 을두지(이영범)를 다그친다.을두지는 또다른 왕녀가 살아있어 낙랑백성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한다.

 

대무신왕은 낙랑의 백성들도 굽어 살펴달라는 호동을 향해 임금과 생각이 다른 아들은 정적일 뿐이라고 소리치며 자명(정려원 분)의 목을 가져오는 날 호동을 태자로 세우겠다고 선언하며 스토리가 전개된다.


또 이어 방송하는 '자명고'2화에서는 몸에 독이 퍼지며 정신을 잃어가던 자명(정려원)은 라희(박민영)가 북을 찢으려는 순간 혼신의 힘을 다해 단검으로 라희의 어깨를 찌른다.

 

수세에 몰리던 자명은 호동(정경호)이 죽어도 살 수 있겠냐는 라희의 말을 듣고 멈칫 거리다 라희의 칼을 맞고 쓰러진다.호동은 군사를 이끌고 반란을 일으킨 타호태를 쫒아가 창을 던져 쓰러 뜨린다.

 

일품(여욱환)과 차차숭(이원종)은 미추(조미령)와 함께 목숨이 경각에 달린 자명을 태우고 왕검성 외곽을 달린다.보륵의 다리에 매어 놓은 찢겨진 자명고의 조각을 확인한 호동은 낙랑으로 가자며 군사들을 독려한다.

 

대무신왕(문성근)은 낙랑국을 멸망시킨 장본인은 걸을 자격이 없다며 기어 오라고 모욕을 준다.자명은 혼수상태에서 깨어나자 마자 낙랑으로 돌아가겠다고 우기지만 일품은 낙랑과 고구려 호동 모두 다 잊으라며 자명을 제지한다.

 

한편, 자명고 첫방송에 앞서 2종류로 제작된 포스터 정려원의 원샷과 포옹신이 공개되 화제가 된바 있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