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스코리아 출신'에 해당되는 글 1건


◇미시 탤런트 A가 남편의 사업 실패로 드라마 출연료 대부분을 차압당하는 아픔에 울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근 A의 남편은 벌인 사업마다 모두 실패해 수 억원대의 빚을 지게 됐다고 하는데요. 채권자들의 거듭되는 빚 독촉에 결국 아내의 출연료를 내주게 됐다고 합니다. 여기에 한 술 더 떠 사업 실패의 쓰라린 마음을 달래고자 했는지(?) 해외 원정 도박에도 나섰으나. 억대의 도박빚만 안고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착한 심성의 A가 방송에 나와 웃는 얼굴로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정말 마음이 아프다”고 귀띔하더군요.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방송활동을 했던 연예인 B가 모 드라마 캐스팅에서 거절당하는 수모(?)를 겪었습니다. B는 몇 년 전 까지만 해도 영화나 드라마 제의를 종종 받았었는데요. B뿐만 아니라 부모들까지 “우리 B정도면 당연히 주연이어야죠”라며 콧대를 높이곤 했습니다. 최근에는 한 드라마의 조연이라도 하겠다며 열심히 오디션을 봤지만. 연기력 부족과 강한 인상 때문에 거절을 당했습니다. 연예계 한 관계자는 “그동안 주연작만 보더니 이제는 조연 오디션에서도 거듭 고배를 마셨다”면서 “문제는 본인의 마음가짐인 것 같다. 그런데 아직도 노력은 안하면서 욕심을 못 버려서 연예활동이 더욱 힘들 것 같아 보인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미시 탤런트 C가 엉뚱한 입담으로 방송가를 누벼왔는데요. 최근 C의 모습을 방송에서 보기가 힘들어졌습니다. 출연하던 대부분 예능프로그램 에서 속속 하차를 하고 있는데요. 그 이유가 재미있습니다. C는 평소 ‘잡념’이 많은 편인데 방송 녹화중에도 엉뚱한 생각에 빠져 있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녹화때 혼자서 방송흐름과는 전혀 상관없이 딴 생각에 골몰하다가 MC의 질문에 번번이 엉뚱한 대답을 해서 분위기를 싸하게 만든다고 하는데요. 도대체 C는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요?

◇‘똥덩어리들.’ 중견 연기자 D가 한 방송국의 무리한 상황 설정에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친숙하고 서민적인 이미지의 D는 지난해 한 케이블 방송국의 오락 프로그램에 출연했는데요. 그 프로그램의 제작직은 D에게 음란하고 변태적인 성향을 보일 것을 주문했습니다. 당초 계약서와 다른 설정에 당황한 D는 강하게 반발했지만 제작진은 계약서를 바탕으로 조금이라도 촬영이 지연되면 3배의 위약금을 요구하는 등 D를 압박했습니다. 결국 D는 우여곡절 끝에 촬영은 마쳤지만 이후 많은 악플에 시달려 현재는 방송 활동을 쉬고 있는 상태입니다. 한편 이 방송사는 섹시스타 E에게도 비슷한 설정을 강요해 E와 갈등을 빚기도 했는데요. E는 이 때문에 한동안 우울증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언젠가는 된 통 당할 겁니다!” 연예관계자들이 가수 F의 복잡한 남자관계에 대해 혀를 차고 있습니다. 남성편력이 심한 것으로 알려진 F는 이상형이 자주 바뀌는데다 자신이 이상형으로 생각한 남자에게 접근해 결국 그를 ‘자신의 남자’로 만들어버리는 것으로 연예가에서 소문이 자자한데요. 최근에도 여자친구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한 남성스타에게 교묘히 접근해 술자리를 갖고 결국 하루밤 ‘만리장성’을 쌓았다고 합니다. 이 소식을 접한 연예관계자들은 “F가 복잡한 남자관계 때문에 언젠가는 사단이 날 것”이라며 눈살을 찌푸렸습니다.

◇최근 각종 예증 프로그램에서 귀엽고 애교가 넘치는 성격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여가수 G가 실제로는 일부 여성 후배들에게 군기 반장으로 통한다고 합니다. 한 여성 탤런트는 얼마전 G와 함께 케이블 방송에 출연했다가 “선배에게 버릇이 없다”는 트집을 잡혀 분장실에서 혼쭐이 났다고 하는데요. TV에서 지고지순한 모습과 달리 따귀를 때리고 정강이를 차는 등 무섭게 혼을 내는 바람에 이제는 멀리서 얼굴만 봐도 벌벌 떨 정도라고 하는군요. 모든 연예인들이 TV 안팎의 모습이 같을 순 없지만 G는 정도 차이가 심해서 주변 사람들이 혀를 내두른다고 합니다.

◇“고사를 안 지내서 그런가…” 인기드라마 KBS2 ‘꽃보다 남자’가 최근 잇달아 사고가 나고 있는데요. 1월부터 김현준 김준 김범 구혜선이 번갈아가며 교통사고를 당했고. ‘생방송’에 가깝게 쫓기며 촬영하는 상황에서 구혜선이 교통사고로 촬영에 합류하지 못해 지난 2일에는 드라마가 결방됐나 하면 지난 주말엔 ‘악녀3총사’의 멤버였던 장자연이 자살까지 우울한 소식이 이어졌어요. 이에 드라마의 한 관계자는 “최근 계속 악재가 겹쳐서 연기자와 소속사. 제작진 모두가 불안해하며 무사히 끝나기만을 바라고 있다”면서 “아무래도 촬영전 고사를 지내지 않아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 같다”고 말하더군요.

◇구혜선이 장자연의 자살로 더욱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최근 구혜선이 출연한 두 작품에서 연달아 동료 연기자를 잃는 아픔을 겪었기 때문이죠. 구혜선이 ‘꽃보다 남자’에 출연하기 바로 전에 찍었던 작품이 ‘최강칠우’였는데요. ‘최강칠우’의 종방연을 마친 뒤 이언이 불의의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하자 구혜선은 틈나는대로 이언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고 발인식은 물론 윤은혜와 함께 성남의 화장장과 부산의 납골당까지 동행하며 고인과의 이별을 아쉬워했죠. 구혜선은 동료를 떠나보낸 슬픈 기억이 채 지워지기도 전에 또다시 가슴아픈 사고를 접하게 된 탓인지 장자연의 빈소에서 대성통곡을 터뜨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연예팀>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