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버풀은 꼭 이기고 싶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박지성(28)이 ‘리버풀에 복수’를 강조하며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맨유는 14일 오후 9시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리는 2008∼2009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리버풀과 맞대결을 벌인다. 맨유는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태에서 20승5무2패(승점 65)를 기록, 리버풀과 첼시(이상 승점 58)에 승점 7점 앞선 선두다. 따라서 이번 리버풀전에서 승리하면 3년 연속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설 수 있다. 한국인 미드필더 박지성의 출전 가능성은 높은 편이다. 박지성은 12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인테르 밀란과 2차전에서 후반에 나와 6분만 뛰었기 때문에 체력은 충분한 상태다.

 이를 의식한 듯 박지성은 맨유 홈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도 “맨유와 리버풀의 관계는 오랜 역사가 있어 특별한 경기가 된다. 시즌 초 리버풀과 경기에서 졌기 때문에 이번에는 반드시 이기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맨유는 작년 9월14일 리버풀과의 3라운드 원정경기 때 박지성이 빠진 채 1-2로 패했다. 따라서 이번 경기가 설욕전인 셈이다.

스포츠월드 배진환기자

◇주말 유럽파 경기 일정

14일 

박지성 = 맨유-리버풀(오후 9시45분.홈)

이영표 = 도르트문트-하노버(오후 11시30분.원정)

조원희 = 위건-선덜랜드(자정.원정)

15일

박주영 = 모나코-툴루즈(오전 3시.홈)
Posted by 나에게오라

ㆍ축구 승무패 10회차…맨유·첼시, 리버풀·맨시티에 승리 점쳐

축구팬은 주말 열릴 프리미어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버풀의 경기에서 홈팀 맨유의 우세를 예상했다.

스포츠토토 온라인 발매사이트인 베트맨(www.betman.co.kr)이 14일부터 16일 새벽까지 열릴 K리그 7경기와 프리미어십 7경기 등 총 14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승무패 10회차 투표율을 중간집계한 결과 참가자의 62.22%가 맨유의 승리를 점쳤다. 반면 원정팀 리버풀의 승리 예상과 무승부에 표를 던진 참가자는 각각 12.35%와 25.43%에 그쳤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각각 유벤투스와 레알 마드리드를 꺾고 8강에 오른 맨유(1위·승점 65)와 리버풀(3위·승점 58)이 프리미어십 선두경쟁에서는 과연 어떤 모습을 보일지 축구팬의 이목이 집중된다.

첼시와 맨체스터 시티전에서는 부임 후 연승행진을 이어가는 히딩크 감독의 첼시가 승리할 것이라는 의견이 85.38%로, 맨시티 승리(4.01%)와 무승부(10.61%)를 크게 앞섰다. K리그에서는 대전-수원, 서울-강원, 포항-경남전에서 각각 수원(80.93%), 서울(88.32%), 포항(62.22%)의 승리를 높게 예상했다.

축구토토 승무패 10회차는 14일 오후 1시50분까지 발매하며 공식결과는 모든 경기가 끝난 16일에 발표한다.

<축구팀>
Posted by 나에게오라

14일밤 출격대기…위건 감독, 조원희에 “지성만큼 해줬으면”

조원희(왼쪽)가 13일 영국 위건 JJB 스타디움에서 스티브 브루스 감독과 함께 자신의 위건 유니폼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위건 홈페이지

“리버풀을 반드시 꺾고 싶다.”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14일 오후 9시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릴 2008~2009 잉글랜드 프리미어십 28라운드 리버풀전 출전을 대기하고 있다.

맨유는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태에서 20승5무2패(승점 65)를 기록해 리버풀과 첼시(이상 승점 58)에 승점 7차나 앞선 단독 선두다.

박지성은 구단 한국어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이번 경기는 라이벌전을 넘어 리버풀의 우승 도전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수 있다”며 “시즌 초 리버풀에 졌다. 이번에는 이기고 싶다”고 강조했다. 맨유는 지난해 9월14일 3라운드 원정경기 때 리버풀에 1-2로 졌는데 당시 박지성은 부상으로 벤치에도 앉지 못했다.

첼시나 아스널을 상대로는 골까지 넣은 박지성이지만 그동안 리버풀과는 인연이 없었다. 치열한 주전 경쟁과 불의의 부상으로 2005년 7월 맨유 입단 이후 맞은 8번의 리버풀전 중 고작 2경기만 출전했다. 더욱이 2005년 9월18일 프리미어십 홈경기에는 후반 47분, 이듬해 2월18일 FA컵 16강전 때는 후반 48분 교체출전하는 등 리버풀전 총 출전시간은 5분도 안됐다.

리버풀전 맹활약을 간절히 바라는 박지성이 이번에는 소원을 풀 것으로 보인다. 박지성은 지난 12일 열린 인터 밀란(이탈리아)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후반 39분에 교체출전했기 때문에 체력적인 면에서 포지션 경쟁자들보다 우위에 있다.

한편 위건의 스티브 브루스 감독은 13일 밤 영국 위건의 JJB스타디움에서 열린 조원희 입단식에 참석해 “박지성은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중요한 경기에 선발로 내세울 정도로 훌륭한 선수다. 조원희가 박지성과 친한 걸로 알고 있는데 박지성 정도의 활약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원희는 14일 자정 선덜랜드와의 프리미어십 원정경기에 교체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전광열기자>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