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버풀은 꼭 이기고 싶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박지성(28)이 ‘리버풀에 복수’를 강조하며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맨유는 14일 오후 9시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리는 2008∼2009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리버풀과 맞대결을 벌인다. 맨유는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태에서 20승5무2패(승점 65)를 기록, 리버풀과 첼시(이상 승점 58)에 승점 7점 앞선 선두다. 따라서 이번 리버풀전에서 승리하면 3년 연속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설 수 있다. 한국인 미드필더 박지성의 출전 가능성은 높은 편이다. 박지성은 12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인테르 밀란과 2차전에서 후반에 나와 6분만 뛰었기 때문에 체력은 충분한 상태다.

 이를 의식한 듯 박지성은 맨유 홈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도 “맨유와 리버풀의 관계는 오랜 역사가 있어 특별한 경기가 된다. 시즌 초 리버풀과 경기에서 졌기 때문에 이번에는 반드시 이기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맨유는 작년 9월14일 리버풀과의 3라운드 원정경기 때 박지성이 빠진 채 1-2로 패했다. 따라서 이번 경기가 설욕전인 셈이다.

스포츠월드 배진환기자

◇주말 유럽파 경기 일정

14일 

박지성 = 맨유-리버풀(오후 9시45분.홈)

이영표 = 도르트문트-하노버(오후 11시30분.원정)

조원희 = 위건-선덜랜드(자정.원정)

15일

박주영 = 모나코-툴루즈(오전 3시.홈)
Posted by 나에게오라

14일밤 출격대기…위건 감독, 조원희에 “지성만큼 해줬으면”

조원희(왼쪽)가 13일 영국 위건 JJB 스타디움에서 스티브 브루스 감독과 함께 자신의 위건 유니폼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위건 홈페이지

“리버풀을 반드시 꺾고 싶다.”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14일 오후 9시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릴 2008~2009 잉글랜드 프리미어십 28라운드 리버풀전 출전을 대기하고 있다.

맨유는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태에서 20승5무2패(승점 65)를 기록해 리버풀과 첼시(이상 승점 58)에 승점 7차나 앞선 단독 선두다.

박지성은 구단 한국어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이번 경기는 라이벌전을 넘어 리버풀의 우승 도전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수 있다”며 “시즌 초 리버풀에 졌다. 이번에는 이기고 싶다”고 강조했다. 맨유는 지난해 9월14일 3라운드 원정경기 때 리버풀에 1-2로 졌는데 당시 박지성은 부상으로 벤치에도 앉지 못했다.

첼시나 아스널을 상대로는 골까지 넣은 박지성이지만 그동안 리버풀과는 인연이 없었다. 치열한 주전 경쟁과 불의의 부상으로 2005년 7월 맨유 입단 이후 맞은 8번의 리버풀전 중 고작 2경기만 출전했다. 더욱이 2005년 9월18일 프리미어십 홈경기에는 후반 47분, 이듬해 2월18일 FA컵 16강전 때는 후반 48분 교체출전하는 등 리버풀전 총 출전시간은 5분도 안됐다.

리버풀전 맹활약을 간절히 바라는 박지성이 이번에는 소원을 풀 것으로 보인다. 박지성은 지난 12일 열린 인터 밀란(이탈리아)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후반 39분에 교체출전했기 때문에 체력적인 면에서 포지션 경쟁자들보다 우위에 있다.

한편 위건의 스티브 브루스 감독은 13일 밤 영국 위건의 JJB스타디움에서 열린 조원희 입단식에 참석해 “박지성은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중요한 경기에 선발로 내세울 정도로 훌륭한 선수다. 조원희가 박지성과 친한 걸로 알고 있는데 박지성 정도의 활약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원희는 14일 자정 선덜랜드와의 프리미어십 원정경기에 교체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전광열기자>
Posted by 나에게오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역사적인 기록물을 수집하는 취미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의 일간지 '더 선'은 6일(한국시간) 최근 발매된 '인사이드 맨유'를 인용해 퍼거슨 감독이 수집가로서 흥미로운 물품들을 다수 소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퍼거슨 감독의 소장품 중에는 지난 1963년 미국 텍사스주 달라스에서 암살된 미국의 존 F.케네디 전 대통령의 부검서가 있다. 또한 지난 1969년 전설적인 그룹 비틀즈의 존 레논과 일본인 설치미술가 요코 오노의 결혼 증명서 사본도 보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특급윙어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가 상대팀의 거친 압박으로 인해 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미러'는 호나우두가 지난 5일 열린 뉴캐슬과 리그 원정경기에서 상대 수비수 스티븐 테일러의 고의적인 파울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6일 전했다. 호나우두는 인터뷰를 통해 "맨유에서 세계적인 선수로 주목을 받으면서 매 경기 상대선수들이 나를 타켓으로 삼고 있다. 테일러와 같이 고의적인 반칙을 해올 때면 위협감을 느낀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또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통계에 따르면 이번 시즌 미드필더 중 가장 많은 파울을 당한 선수가 호나우두일 정도로 집중 견제에 심판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우리는 모든 경기에서 도전을 즐긴다.”

한 시즌 5관왕 도전에 나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8일 오전 2시15분(한국시간) 원정경기로 열리는 풀럼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을 시작으로 7일간 가장 험난한 여정에 돌입하는 가운데. 5일 뉴캐슬전에서 2-1 역전승을 견인했던 박지성(28)은 도전을 즐기고 있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이미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과 2008~2009시즌 칼링컵(리그컵) 정상에 오른 맨유는 8일 풀럼과 FA컵 8강. 12일 인테르밀란(이탈리아)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14일 리버풀과 프리미어리그 28차전 등 릴레이 빅매치를 앞두고 있다. 5관왕의 최대 고비이자 분수령으로 꼽힌다. 인테르밀란. 리버풀과 연달아 빅뱅을 앞두고 있어 FA컵 풀럼전도 베스트 멤버를 가용할 처지는 아니다. 맨유는 지난 시즌 리그와 챔피언스리그를 동시제패했지만 FA컵 8강에서는 포츠머스에 덜미를 잡혔다.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이 향후 일주일간 대전에 맞춰 선수단을 어떻게 분리 운용해야 할 지 머리가 아플 수밖에 없다. 뉴캐슬전에서 풀타임을 뛴 박지성은 풀럼전에서는 출전 시간이 조절되고 12일 인테르밀란전에 주력할 가능성이 있다. 영국 언론 ‘더 타임스’는 6일 퍼거슨 감독이 최고 우선 순위로 두는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 ‘풀럼전에서 골키퍼 반 데사르. 공격수 베르바토프와 루니 등이 제외되고 에반스 깁슨 안데르손 나니 등이 기용될 여지가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박지성은 6일 맨유TV와 인터뷰에서 뉴캐슬전 후반 11분 상대 수비수의 공을 뺏아 베르바토프의 역전골을 어시스트했던 장면에 대해 “(공을 가로챈 뒤) 골키퍼와 거리가 너무 가까워 골을 넣을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 그 때 베르바토프를 봤다”며 의도된 패스였음을 밝혔다. 이어 “우리는 모든 경기에서 도전을 즐긴다. 약간의 압박이 있지만 이는 경기에 충분히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긍정적이다”고 덧붙였다.

오광춘기자 okc27@
Posted by 나에게오라
맨유, 프리미어리그 11연승 파죽지세 행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하고 있는 박지성이 어시스트를 통해 역전골을 기록하며 프리미어리그 11연승 행진에 힘을 보탰다.

맨유는 5일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열린 2008-2009시즌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뉴캐슬과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했으며 박지성은 후반 11분 베르바토프의 역전골을 어시스트하면서 팀을 승리를 이끌어냈다.

박지성은 이날 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함께 좌우측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 전방의 베르바토프와 루니를 지원했는데 초반 뉴캐슬의 위협적인 공격에 밀리던 맨유는 전반 20분 박지성은 루니에게 볼을 패스해 동점골을 기록했다.

이어 박지성은 후반 11분 호날두와 좌우 위치를 바꾼 상황에서 뉴캐슬의 수비수 라이언 테일러의 볼을 가로채 베르바토프에게 연결, 역전골을 날리며 맨유의 승리를 결정지었다.

이와 관련, 영국 ‘스카이스포츠’지는 박지성의 이번 경기내용에 대해 “언제나 그렇듯 양말이 닳도록 뛰었다”며 평점 7점을 줬고 맨체스터의 지역지 ‘이브닝뉴스’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집요함과 끈기를 통해 두 번째 골까지 이끌어냈다”라면서 평점 6점을 주며 극찬했다.

 

송현섭 기자21cshs@naver.com [송현섭 기자의 기사 더보기]
나라를생각하는신문 프런티어타임스(www.frontiertimes.co.kr)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