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썰 웨폰 3'에 해당되는 글 1건


 

 

터졌다하면 7층 건물 전체를 완전히 날려버릴 폭탄이 째깍째깍 소리를 내고있는데 그 앞에서 두 형사가 다툰다. 나이가 든 쪽은 폭탄 제거반이 올 때까지 기다리자는 것이고, 좀 젊고 약간 미친 것 같은 그는 당장에 폭탄을 해체하자고 한다. 결국 젊은 형사가 고집을 부려 폭탄의 연결선을 끊겠다고 나서긴 했지만 막상 복잡하게 연결된 수 십 개의 선들 중에 하나를 선택하는 순간이 되자 손이 부들부들 떨린다. 그런 순간인데도 젊은 형사는 동료들을 돌아보며 묻는다. “이렇게 재미있는데 왜 은퇴해요?” 늙은 형사 머터프(대니 글로버 분)는 대답이 없고, 젊은 형사 마틴 릭스(멜 깁슨 분) 또한 대답을 기다리는 것 또한 아니다. 빨간 선, 파란 선 옥신각신하면서, 변기 폭탄 때는 어떤 선을 건드렸느니하며 다툰다.

 지겹도록 오랜 세월을 로스엔젤레스 경찰서에서 착실하게 근무해 온 머터프는 이제 일주일 뒤로 다가온 정년 퇴직 날짜를 기다리고 있다. 사실 다른 사람 같으면 사무실에서 편한 일만 골라 하면서 느긋하게 앉아 이제 은퇴한 뒤에 연금을 받으며 여유있는 인생을 즐길 계획이나 세울 것이다. 하지만 머터프 형사에게는 그런 것이 모두 호사스런 사치이고, 전혀 말년을 즐길 수가 없다. 경찰에서 압수해 보관 중인 불법 무기가 사라지더니, 길거리의 나이 어린 갱녀석들이 그 무기를 들고 설친다. 전직 경관 잭 트래비스(Jack Travis: 스튜어트 윌슨 분)를 용의자로 추적하고 있는데, 이 사건은 경찰 내부의 문제를 조사하는 내사반의 여형사 로나 콜(Lorna Cole: 르네 루소 분) 역시 잭 트래비스를 뒤쫓고 있다. 그러니 마틴 닉스 형사는 자신이 해결하고자 별별 짓을 다한다. 머터프는 새 집을 사려고 살던 집을 내놨는데, 찾아온 부동산업자란 게 바로 레오 겟츠(Leo Getz: 죠 페씨 분)다. 전편에서 두 형사를 만난 뒤 마음을 고쳐먹고 합법적인 일을 하고 있지만, 집사러 온 사람에게 폭탄으로 날아간 변기를 깨끗이 고쳐다면서 얘기하면서, 신나는 액션과 아슬아슬한 스릴을 즐기는 그의 입맛에는 변한 게 없다. 두 형사는 새로운 모험을 향해 돌진한다.

 

다운로드정보(무료) http://bomulbox.kr/?gm=u1jss&inty=MVON

 

* 영화에 대한 의견및 감상평을 댓글에 남겨주세요 ^^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