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드래곤볼 에볼루션'에 해당되는 글 3건


우주 각지에 흩어진 7개의 구슬을 모두 모으면 엄청난 힘을 가질 수 있는 전설 속의 드래곤볼. 우주의 위기를 예고하는 일식이 다가오기 전, 과연 드래곤볼을 얻는 자는 누가 될 것인가?

 평범한 고등학생이었지만 사실은 가공할만한 위력으로 지구를 구할 유일무이한 존재임을 알게 되는 손오공. 손오공의 무공을 이끌어내는 스승으로 젊은 여자와 하와이언 셔츠를 좋아하는 무천도사. 자존심 강하고 콧대 센 미녀지만 뛰어난 두뇌로 드래곤볼 레이더를 제작한 부르마. 처음에는 적이었지만 손오공의 절친한 친구가 되는 야무치. 그리고 엄청난 무술 내공을 숨긴 실력자로 손오공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치치. 이들은 오래된 봉인을 풀고 7개의 드래곤볼을 모아 지구를 지배하려는 피콜로에 맞서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역대 최강의 모험 속으로 뛰어든다. 이제, 인류의 운명을 건 사상 초유의 대격돌이 시작된다!

영화 무료 다운로드


 

Posted by 나에게오라

3월 12일 개봉 예정입니다.
어렸을 때, 누구나 한번쯤을 보았을 만화 드래곤볼
일곱개의 구슬을 모으면 용이 소원을 들어준다는 스토리의 만화
재미있게 봤던 만화였는데, 영화는 어떻게 나올지 궁금합니다.
다음은 드래곤볼 에볼루션 예고편에서 캡춰한 이미지들입니다.
[드래곤볼에볼루션] 드래곤볼이라는 만화에서 인상 깊었던 캡슐에서 어떤 것들이 나오던 것을 이렇게 표현을 했습니다.
[드래곤볼에볼루션] 멋진 오토바이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ㅎ
[드래곤볼에볼루션] 이건 에~네~르~기~파~ ?
Posted by 나에게오라

◇ 관객 취향이 메시지와 작품성을 중시하는 쪽으로 흐르면서 극장가의 전통적인 흥행 법칙도 바뀌고 있다. 스펙터클한 화면으로 기대를 모았던 '작전명 발키리'와 '오스트레일리아'는 가족애와 정을 부각시킨 '과속스캔들'과 '워낭소리'의 돌풍에 밀려 저조한 성적을 남겼다.
 ▶개봉 첫날 몰아쳐라? NO!

 불과 수년 전만해도 개봉일 스크린 수나 성적이 최종 스코어를 예상하는 척도가 되곤 했다. 그러나 지금은 상황이 180도 다르다.

 '워낭소리'의 개봉(1월 15일) 당시 스크린 수는 전국 7개관. 역대 독립영화 최고 흥행작인 '원스'의 기록(22만 5000명)을 뛰어넘기만 해도 성공했다는 말을 들을 만했다.

 그러나 입소문에 힘입어 스크린 수는 무섭게 늘어났다. 5일 현재 308개관에서 상영 중이며, 웬만한 대작 영화의 배급 사이즈에 견줄 만하다. 독립 영화 최초로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는 등 신기록 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작전'도 입소문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첫주 스코어는 약 30만명. 이쯤되면 '흥행 실패작'으로 분류될 법했다. 그러나 관객 호평에 힘입어 100만 관객을 거뜬히 넘겼고, 박스오피스 또한 전주 대비 한 단계 순위가 상승했다.
 ▶화려해야 본다? NO!

 '과속스캔들'은 소위 '대박영화'가 갖춰야 할 요소와는 거리가 먼 작품. 10대 팬들을 몰고 다니는 스타도 없고, 제작비도 내세울 게 없다. 투자사들의 외면으로 제작이 3년이나 늦추어졌다. 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마저도 최고 목표치를 300만명으로 잡았다.

 이제 관객들은 톱스타의 얼굴을 보기 위해 극장을 찾지 않는다. 영화가 담고 있는 메시지에 보다 주목한다.
충무로의 한 관계자는 "IMF의 외환위기를 넘길 때 가족애에 기댔던 믿음이 요즘 관객 심리에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워낭소리'가 순수했던 그 시절의 끈끈한 정을 떠올리게 한다면, '과속스캔들' 또한 '독특한' 가족의 사랑을 담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외화 성적에도 반영되고 있다, 니콜 키드먼 주연의 '오스트레일리아'나 톰 크루즈 '작전명 발키리'가 기대보다 저조한 성적을 기록한 반면, 가족 영화 '말리와 나'는 선전을 거듭하고 있다.

 ▶공포와 블록버스터는 여름에 봐야 제 맛? NO!

지난주 개봉한 공포 영화 '언데드'를 시작으로 '13일의 금요일'과 '언인바이티드' 등이 잇달아 개봉된다. 과거 여름용 영화로 분류되던 공포영화가 이제 계절을 가리지 않고 극장에 걸린다.

 올해 첫 공포물로 지난달 26일 개봉한 '언데드'의 성적 또한 좋다. 187개의 많지 않은 스크린에서 상영돼 개봉 첫주 12만4000명이 관람했다. '언데드'를 홍보하는 영화사 하늘의 김혜림씨는 "심지어 겨울에도 적지 않은 관객들이 공포물을 찾는다. 이는 공포 영화가 보다 정교한 스토리를 바탕에 깔고 정서적인 방향으로 진화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여름 성수기의 대표 메뉴였던 블록버스터 또한 일찍부터 개봉된다. 5일 잭 스나이더 감독의 영화 '왓치맨'이 개봉됐고, 12일엔 '데스티네이션' 시리즈의 제임스 왕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드래곤볼 에볼루션'이 세계 최초로 개봉된다. 이중 '왓치맨'은 2시간 41분의 긴 러닝타임 내내 화려한 그래픽의 향연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충무로의 한 관계자는 "과거 관객들에게 영화는 유일한 오락거리였다. 그러나 온라인 문화의 발달로 다양한 대체 미디어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며 "'여름엔 공포영화 한편 봐야지'라는 식의 보편적인 관람 행태가 사라지고 있다. 이젠 독특한 매력으로 '꼭 봐야만 할 영화'로 입소문이 나야만 흥행에 성공한다"고 지적했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1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