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베이식에서 트렌디까지, 막바지 겨울 쇼핑 팁


스커트

클래식 무드
1 15만8천원·오즈세컨 패딩과 클래식한 체크 패턴의 콤비가 따스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입으면 A라인으로 살짝 퍼지는데 세로 절개선이 있어 날씬하고 다리가 길어 보인다. 따스한 느낌이 나는 니트웨어와 코디네이션하면 좋다.
2 49만5천원·DKNY 시크한 실크 티어드스커트. 채도가 높지 않은 그레이 컬러가 차분한 느낌을 준다. 허리가 밴드 형태로 되어 있어 편안하며, 입으면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실루엣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심플한 재킷과 플랫 슈즈를 매치하면 보헤미안 스타일처럼 입을 수 있다.
3 17만4천원·산드로 H라인 블랙 스커트. 기본 스타일로 구비해두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앞주름이 있어 활동적이며, 착용감이 편안하다. 캐멀이나 모카 브라운 옷과 매치하면 도시적인 감각을 더할 듯.

글리터링 스커트
1 18만8천원·오즈세컨 페이크 퍼(인조 모피)에 스팽글 장식이 화려하게 콤비네이션된 스커트. 퍼 길이가 짧고 풍성하지 않아 부담이 없다. 스커트가 화려한 만큼 상의는 단색으로, 디테일 없는 심플한 것과 매치해야 실패할 확률이 적다.
2 55만5천원·DKNY 드라마 「타짜」에서 한예슬이 입고 나와 히트 친 아이템. 동양적인 패턴이 독특하고 볼륨감도 느껴지는 플레어스커트. 캐주얼하게 코디하기보다는 에스닉한 액세서리를 추가해 우아한 스타일로 입으면 좋을 듯.
3 38만8천원·산드로 조명 아래서 빛을 발하는 반짝반짝 샤이니한 카키 새틴 스커트. 허리 부분을 날씬하게 잡아주고 치마 주름이 자연스럽게 퍼진다. 가볍게 피트되는 저지 블라우스를 스커트 안에 넣어 입으면 예쁘다.

하이웨이스트 스타일
1 33만5천원·오브제 시선이 허리 절개선 위로 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하체가 길어 보인다. 짧은 크롭트 블랙 재킷과 매치하면 시크한 느낌. 실크 소재라 다소 부담스럽기는 하나 연초 모임을 위해 하나쯤 준비해두면 좋을 듯.
2 29만8천원·클럽모나코 톡톡하고 신축성 있는 원단에 반해 고른 제품. 입었을 때 안정적이고 다리선이 예뻐 보이는, 무릎선에 똑떨어지는 길이도 마음에 든다. 단색의 심플한 상의와 매치하면 매니시한 느낌을 줄 듯.
3 33만8천원·구호 골반 부분부터 허벅지까지 라인을 슬림하게 잡아주는 스타일. 얇은 소재는 언더웨어 실루엣이 비치고 활동성이 떨어지는 데 비해 도톰한 모직 소재라 언더웨어 선택이 자유롭다. 입었을 때 실루엣이 깔끔하게 정돈된다.

패턴 스커트
1 53만5천원·오브제 스커트 밑단이 헴라인처럼 아래쪽으로 둥글려져 있는 드레이프(입체 재단) 스커트. 시폰이나 실크로 된 V 네크라인 블라우스와 코디하면 섹시한 느낌이 난다. 힐이나 롱부츠와 매치하면 다리선이 예쁘게 떨어진다.
2 19만8천원·클럽모나코 꽃무늬처럼 화려하지도, 도트 무늬처럼 경쾌하지도 않지만 특별한 깊이감이 느껴지는 체크 스커트. 하운즈투스 체크라 재킷이나 셔츠와 매치하여 스쿨 룩처럼 입으면 좋다.
3 33만8천원·구호 여성스러움의 결정판. 드레이프가 교차되어 있고 헴라인의 길이가 살짝 언밸런스한 아방가르드 스타일이다. 무릎 아래로 떨어지는 길이라 키가 작은 사람보다는 키 큰 사람에게 강추. 패턴이 커서 길고 날씬해 보인다.


팬츠

베이식 팬츠
1 15만8천원·스테파넬 코튼 소재의 7부 스키니 팬츠. 입으면 보디 라인에 예쁘게 피트되고 신축성이 좋아 활동하는 데 불편함이 없다. 베이식한 디자인이라 기본으로 하나쯤 갖고 있으면 웨어러블하게 활용할 수 있다.
2 33만8천원·구호 아래로 갈수록 폭이 좁아지는 스타일이라 다리가 가늘어 보인다. 면과 모직을 혼방해 무릎이 나오거나 형태가 변형되는 일이 없다. 상체가 타이트하게 드러나는 티셔츠보다 박스형 티셔츠와 매치하면 좋다.
3 24만8천원·오즈세컨 장식적인 요소를 최대한 절제한 기본형 9부 팬츠. 모직 특유의 까슬까슬함이 느껴지며 자연스럽게 생기는 구김이 멋스럽다. 일자로 똑떨어지는 디자인이라 입으면 보디 라인이 반듯하게 정돈되는 느낌이 든다.

트렌디 스타일
1 23만8천원·스테파넬 요즘 유행하는 할렘 스타일 팬츠. 보는 것과 달리 벌룬스커트를 입은 듯한 스타일이 연출된다. 니트 소재라 입으면 아래로 축 처지는 느낌이 들므로 시선을 상체로 올려주는 것이 스타일링 포인트. 피트되지 않고 루스하게 떨어지기 때문에 실제 사이즈보다 한 치수 작은 것을 골라야 한다.
2 35만8천원·구호 디자인이 독특해서 고른 제품. 치마바지 형태로 밑위가 길고 길이는 무릎 아래 정도. 캐시미어를 사용해 피부에 닿는 감촉이 부드럽고 색감도 고급스럽다. 허벅지가 굵어 바지를 꺼려하는 사람에게 추천할 만한 제품.
3 24만8천원·오즈세컨 ‘아라비안나이트’를 연상케 하는 할렘 팬츠. 샤이니한 소재와 축축 늘어지는 루스한 실루엣이 포인트. 아무나 소화할 수 있는 무난한 스타일은 아니지만 슈즈와 상의만 잘 매치한다면 섹시한 분위기를 낼 수 있을 듯.

디테일 팬츠
1 35만5천원·DKNY 7부 길이의 슬림한 카고 팬츠. 허벅지에 주머니가 달려 있기는 하나 두툼해 보이는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허벅지가 통통한 사람도 부담 없이 소화할 수 있을 듯. 발목까지 감싸주는 워커 스타일 캔버스화와 매치하면 캐주얼하다.
2 33만5천원·오브제 배기 스타일 트리밍 팬츠. 주머니에 손을 넣으면 주름이 생기는 것을 자연스럽게 연출할 수 있으며 허벅지 군살도 교묘하게 감출 수 있다. 단, 키가 작은 사람은 밑위 길이와 다리 길이가 같아 보일 수도 있다.
3 24만8천원·클럽모나코 도톰한 모직 원단이라 한겨울에도 끄떡없는 헤링본 팬츠. 군더더기 없는 스타일이라 캐주얼이나 정장 모두에 무난. 다리가 길어 보이게 하고 싶다면 튀지 않는 컬러의 앞코가 둥글고 심플한 하이힐 슈즈를 선택할 것.

미니멀 시크
1 35만5천원·DKNY 롤업 스타일로 접어 입을 수 있는 7부 코듀로이 팬츠. 허리선은 잡아주고, 엉덩이는 적당하게 피트된다. 아래로 갈수록 넓게 퍼지는 스타일. 평범해 보이지만 워커 스타일 부츠와 매치하면 세련된 느낌이 든다.
2 34만5천원·오브제 허리에서 발목까지 완벽하게 피트되는 스타일. 신축성 있는 스판 소재로 활동성을 높인 제품. 허리 부분이 편안하며 입었을 때 피팅감이 좋다. 무릎 안쪽에 가죽이 덧대어져 있어 고급스럽고 허벅지 아래 을 살짝 조여줘 날씬해 보인다.
3 17만8천원·클럽모나코 슬림 부츠 컷 정장 팬츠. 바지 앞부분에 주름이 잡혀 있어 허벅지가 다소 두꺼워 보일 수 있다. 기본 스타일이므로 상의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줘 화려하게 입도록.




기획 민영 | 포토그래퍼 권오상 | 레몬트리
Posted by 나에게오라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