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쿠키 연예] 일본 출신 배우 유민(사진)이 4년 만에 한국 활동을 재개한다.

드라마 ‘아이리스’의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는 13일 이병헌과 김태희, 정준호, 김승우, 김소연, 빅뱅 탑과 함께 유민을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아이리스’는 약 200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블록버스터 첩보 드라마로 주인공들 간의 로맨스까지 더해져 안방극장에 새로운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유민은 극 중 일본 정보조사실 국제부 소속 사토 에리코 역으로 출연하게 된다.

한편 유민은 지난 2005년 SBS 드라마 ‘불량주부’를 끝으로 한국 활동을 끝내고 일본으로 돌아갔다. 최근 일본에서 인기리에 방영 중인 TBS 드라마 ‘RESCUE 특별고도구조대’에 출연하고 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Posted by 나에게오라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