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EA 스포츠의 피파 시리즈의 최대 강점은 피파 정식 라이센스를 통한 전 세계의 실제 리그와 팀, 선수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해를 거듭하며 발전하는 엔진으로 인해 점점 실제와 비슷해지는 배경과 선수들까지. 비디오 게임에는 위닝 일레븐이 있다면 PC에는 피파가 있다고 할 수 있겠다. 여기에 온라인과의 결합을 통해 유저들과 자유로운 대결을 가능하게 해주었다. 덕분에 피파 온라인은 꾸준히 동접자를 유지하며 게임 순위에도 상위권에 자리 잡고 있다.

이러던 와중에 잘 나가고 있는 형을 두고 갑자기 아우가 불쑥 튀어나왔다. ‘‘피파 온라인2’’가 바로 그 녀석이다. 애당초 패치 형식으로 업데이트 하려고 했지만 너무나 많이 변했기 때문에 아예 새로운 타이틀을 걸고 선 보였다고 한다. 일단 엔진부터 ‘피파06’에서 ‘피파07’ 엔진으로 바뀌었으니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매번 엔진이 바뀔 때마다 새로운 타이틀로 나오게 되는 에로사항이 꽃 피게 되는 건 아닐까? 이번 체험기는 기본적인 경기 진행은 피파 온라인과 유사하기 때문에 시스템적인 부분에 대해서 주로 살펴 보겠다.

fifa-00.jpg

게임의 시작

처음 게임을 시작하면 새로운 감독을 생성하고, 튜토리얼 모드로 들어간다. 튜토리얼은 공격, 패스, 수비 3가지가 제공되며 성과에 따라 팀 포인트를 추가로 제공 해준다.

튜토리얼이 끝나면 팀을 선택하게 되는데 ‘피파 온라인2’는 처음부터 자유롭게 모든 팀을 고를 수 있다. 그러나 높은 수준의 팀은 많은 팀 포인트를 요구하기 때문에 적절한 팀을 고르는 것이 좋다. 그리고 유저가 선택한 팀은 원래 능력치보다 일정 수준 하락된 능력치로 제공이 된다. 100% 수준의 팀은 멀티 플레이를 할 때 스타포인트를 소비해서 일시적으로 고를 수 있고, 완전한 능력치의 선수는 유니폼 카드나 트레이드 시장에서 구할 수 있다.

만약 스타 플레이어들이 소속된 세계적인 팀을 고르고 싶다면 리그전이나 멀티플레이를 통해서 팀 포인트를 충분히 모은 후 팀을 변경할 수 있다. 이처럼 ‘피파 온라인2’는 시즌 중에도 팀을 변경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fifa-01.jpg

fifa-02.jpg

‘피파 온라인2’는 리그플레이(싱글)와 멀티플레이 2가지 모드가 있는데, 상대가 PC냐 유저냐의 차이는 있지만 기본적인 보상은 같다. 그래도 처음에는 PC의 난이도가 매우 낮게 설정되어 있기 때문에 리그플레이를 해서 어느 정도 육성을 한 뒤, 멀티 플레이에 임하는 것이 좋다. 그렇다고 무작정 리그 플레이만 할 수도 없는 것이 감독의 레벨이 올라감에 따라 싱글 플레이의 난이도도 올라가서 최대 12대0의 승리까지 해본 필자도 10판이 넘어가면서 점점 이기기가 어려워지고 급기야는 패배하고 말았다.

단, 멀티 플레이에서는 스타 포인트를 소비해서 100% 수준의 팀을 골라 플레이 할 수 있기 때문에 실력만 충분하다면 바로 유저와 대결을 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다만 스타 포인트를 이용한 팀으로 플레이를 할 경우 보상은 같지만 일회성이고, 육성 경험치를 얻을 수 없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본다면 자신의 팀 위주로 경기를 하는 게 좋다.

fifa-multi.jpg

▲ 멀티플레이 대기화면

fifa-03.jpg

fifa-04.jpg

▲ 육성하는 팀은 원래 팀과 능력의 차이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나만의 선수를 만들자

‘피파 온라인2’는 공통/공격/패스, 드리블/수비/골키핑의 큰 묶음 아래 20가지 이상의 다양한 선수 능력치가 있고, 레벨이 오르면서 주어지는 스탯 포인트를 이용해서 자유롭게 육성을 할 수 있다. 이로 인해 레벨만 충분하다면 골 넣는 김병지, 헤딩의 달인 안정환도 얼마든지 만들어 낼 수 있다.

선수들의 능력은 레벨이 하나, 둘 오른다고 크게 차이가 나지는 않지만 실제로 총 스탯이 1000인 선수와 1300인 선수는 말로 설명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차이가 난다. 만약 총 스탯은 차이가 적더라도 달리기 능력에서 차이가 크다면 그 차이 또한 체감할 수 있을 것이다.

fifa-05.jpg

▲ 다양한 유형으로 선수를 육성할 수 있다

유니폼 카드와 트레이드

이렇게 육성을 통해서 강한 선수와 팀으로 커 나가는 게 레벨 업의 존재 이유지만 확실히 육성으로만은 감독의 만족을 100%채워주기 힘든 게 사실이다. 이를 채워주기 위해 유니폼 카드와 트레이드가 마련되어 있다.

유니폼 카드는 경기가 끝나면 3개의 물음표 중에 하나를 찍어서 고를 수 있다. 그러면 랜덤으로 카드가 나타나는데 운이 좋다면 초반부터 높은 능력치의 선수를 가질 수 도 있다. 더군다나 유니폼 카드를 통해 얻은 선수는 자신의 능력을 온전하게 가진 녀석이다. 선수가 맘에 들면 바로 선수를 자신의 팀 로스터에 등록할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그냥 유니폼 카드로 보관하여 다른 용도에 써먹을 수도 있다. 유니폼 카드를 통해 영입한 선수는 8경기 밖에 사용할 수 없으므로 재계약의 압박이 있다.

fifa-06-2.jpg

fifa-06.jpg

쓸모 없는 유니폼 카드는 물음표 카드로 재활용을 할 수 도 있다. 이를 위해서는 10장의 유니폼 카드가 필요하다. 10장을 체크한 뒤 재활용을 하게 되면 새로운 물음표 카드가 생성된다. 물음표 카드는 파란색/초록색/빨간색/보라색이 있으며 뒤로 갈수록 높은 수준의 유니폼 카드가 랜덤 하게 생성된다. 아마도 이 시스템이 캐시와 연동되어 활성화 될 경우 상당한 중독성과 함께 많은 캐시의 소비를 유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리그를 마칠 경우 빙고 카드가 주어져서 유니폼 카드로 빙고를 완성하면 많은 양의 LP로 보상을 해준다는데 리그를 마치지 못해서 아쉽게도 직접 확인은 하지 못했다.

fifa-09.jpg

fifa-10.jpg

fifa-11.jpg

fifa-12.jpg

Posted by 나에게오라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