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의 한 호수에서 희귀 핑크 돌고래가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루지아나(Louisiana)주 호수에서 발견된 이 돌고래는 마치 페인트를 칠한 것과 같은 고운 핑크색 몸을 자랑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 어린 돌고래를 발견한 선장 에릭 루(Eric Rue·42)는 “배를 타고 호수 위를 떠다니던 중 4마리의 돌고래 무리를 발견했는데, 그 중 작은 돌고래 한 마리의 몸 색깔이 유독 달랐다.”면서 “자세히 보니 온 몸 뿐 아니라 눈 또한 불그스름한 ‘알비노’(피부나 털의 선천적 색소가 점차 감소하는 증후군) 돌고래였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수 없이 많은 돌고래를 보았지만 이렇게 멋진 돌고래를 보기는 처음”이라며 “핑크 고래는 다른 돌고래들과 몸 색깔이 다를 뿐, 매우 건강해 보였다.”고 전했다.

고래 및 돌고래 보호협회(the Whale and Dolphin Conservation Society)의 생물학자 레지나 실비아(Resina Silvia)는 “매우 드문 돌고래임이 틀림없다.”면서 “이런 희귀 돌고래를 발견했다면 절대 뒤쫓아 가거나 놀라게 해서는 안된다. 멀리서 지켜보는 것이 가장 좋다.”고 전했다.

이어 “이 돌고래는 핑크색으로 보이지만, 유전적 특성인 알비노 증상을 보이고 있는 것”이라며 “희귀 돌고래인 만큼 보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진=CATERS NEWS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Posted by 나에게오라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