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중생 집단 폭행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인터넷에 급속도로 유포되고 있다.
 
문제의 여중생 구타 동영상은 지난 1월3일 인천시 부평구 주택가에서 일어난 일로 여중생이 잘못했다고 빌어보지만 가해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해 구타하고 있는 장면이다.
 
약 7분 가량의 휴대폰 동영상은 옆에 있던 친구가 찍은 것으로 세계적인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에도 올라가며 조회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가해 여학생은 피해 여학생이 자신에 대한 안 좋은 소문을 퍼뜨리고 다녔기 때문에 폭력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인터넷을 통해 급속도로 유포되며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지만 가해 여학생은 아직까지 반성의 기미를 보이고 있지 않다. 동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들이 그녀를 질타하자 그녀는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뭔가 잘 못 안 것 같다 나도 한 성격한다 왜 자꾸 2월달 얘기를 꺼내 함부로 지껄이냐"며 "난 만 13세라 소년원에도 갈 수 없다"고 말하며 해볼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버티고 있다.
 
이와 관련 학교 측은 가해 학생들에 대해 3일 동안 교내봉사를 하라고 명했으나 경찰은 사태가 심각하다고 판단, 학교 처벌과 별도로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구타를 당한 여학생의 얼굴은 물론 이름과 학교, 그리고 주소 등 개인 정보도 동영상과 함께 유출되고 있는 상황이라 제2의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 이뉴스투데이·오늘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나에게오라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