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투애니원(2NE1)』과 빅뱅이 함께 부른 LG전자의 Cyon폰 CF,롤리팝

『투애니원(2NE1)』은 여자 ‘빅뱅’으로 일찍부터 주목을 받아온 4인조 여성 그룹이다. 이 『투애니원(2NE1)』이 빅뱅과 함께 부른 “롤리팝(lollipop)”이 국내 음원 차트 1위 자리를 광 스피드로 싹쓸이하고 나섰다.


지난 3월 27일 공개한 『투애니원(2NE1)』의‘롤리팝(Lollipop)'은 공개된 후 4일만에 도시락, 엠넷 등 음원 토털 자리를 꿰차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어 향 후 어느 정도까지 돌풍을 이어 갈지 주목된다.


엘지전자의 CYON의 CM송인 롤리팝은 지난 30일 온라인에만 공개되었을 뿐이다. 예정대로 4월1일 공중파를 타게 되면 그 열기는 한층 더할 것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말이다. 특 한번 들어도 중독이 될 것 같은 후렴구와 세련되고 재미있는 사운드로, CM송임에도 음악가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어 열기가 주목된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애초에는 빅뱅과 YG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여성 그룹이라는 점 때문에 높은 관심의 초점이 되었지만 음원이 발표 된 후에는 ‘롤리팝’노래에 대한 호평과 『투애니원(2NE1)』멤버들의 신인답지 않은 실력으로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투애니원(2NE1)』 과 함께한 CYON롤리팝 버전보다 일찍 만들어진 빅뱅의 롤리팝CF


 

한편, 『투애니원(2NE1)』의 음악 PD는 한국 가요계의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원 타임 출신의 테디(Teddy)와 빅뱅의 리더이자 프로듀서인 지드래곤(G-Dragon) 이 맡고 있어 이들에 대한 기대감이 『투애니원(2NE1)』에 대한 남다른 평가에도 작용하고 있을 것이란 추측도 있다.


4년 동안 상당한 준비기간을 거쳐 정식 데뷔를 준비하고 있는 『투애니원(2NE1)』은 준비기간이 길었던 만큼 좋은 곡들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 스타트에 대한 좋은 반응이 이우러진다면, 올 연 말까지 공격적으로 활동해 나갈 예정이라 밝혔다.


YG의 양현석(39) 대표은 지난 30일  “사전에 이 사실을 확인했으면 ‘To Anyone’라는 의미는 포함시키지 않았을 것”이라며, “기존의 ‘To Anyone’ 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밝혔다. 따라서 앞으로는 “To Anyone의 표기와 의미는 공식적으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2NE1으로 공식 교체하고 표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나에게오라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