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Mix&match casual _SBS <온에어> 송윤아
드라마 작가 ‘서영은’은 털털하면서도 고집이 있는 캐릭터. 자유로운 직업과 성격에 맞춰 편안한 유틸리티 팬츠, 품이 넉넉한 니트, 롱 베스트를 즐겨 입는다. 가방은 주로 빅 사이즈 호보색이나 숄더백을 이용. 헤어밴드, 파스텔톤 머플러로 여성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Drama style 크롭트 팬츠, 롱 베스트는 캐주얼한 느낌을 더해준다. 실버 빅 백은 드라마 작가라는 직업을 보여주는 포인트 아이템.

Brand style 핸드 드로잉 느낌의 프린트가 있는 티셔츠와 턱시도 재킷의 매치가 세련된 느낌.

On-line style 브라운, 블루 두 가지 컬러를 질감과 채도가 다르게 고루 섞어 밋밋해 보이지 않는다.

 

● Cute layering look _SBS <우리 집에 왜 왔니> 이소연
‘한미수’는 환경 친화적인 에코 스타일리스트지만 실제 성격은 천방지축 사고뭉치에 호텔 클럽 마니아다. 서른이라는 극중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짧은 쇼트 팬츠에 비비드 컬러, 과감한 프린트 티셔츠를 레이어드해 입는다. 요즘 유행하는 플랫폼 샌들을 즐겨 신어 날씬한 다리를 더욱 강조한다.


Drama style 블랙과 옐로의 컬러 대비가 시원한 느낌. 체형이 마르고 작다면 스니커즈를 신어 경쾌하게 연출할 것.

Brand style 볼륨감 있는 블라우스와 패치워크 장식이 있는 베스트가 카우보이 룩을 연상시킨다.

On-line style A라인 티셔츠와 베스트라는 평범한 레이어드에 스카프 하나를 둘렀는데 색다른 느낌이 난다.

 

● Chic office look _SBS <행복합니다> 김효진
재벌가 딸이지만 엄마의 기대를 저버리고 평사원과 결혼한 ‘박서윤’은 자기주장이 분명한 캐릭터. 그룹 홍보실에 근무하는 만큼 심플한 라인의 정장에 트렌치코트를 즐겨 입는다. 요즘은 소재가 고급스러운 블라우스, 원피스로 새색시의 여성스러움을 표현하는 중.


Drama style 이너웨어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음을 보여주는 스타일링. 헐렁한 핏의 블라우스를 트렌치코트와 매치해 여성스러움을 더했다.

Brand style 리본 디테일이 사랑스러운 블라우스가 아방가르드풍 롱 재킷과 잘 어울린다. 모노톤 의상에 머스터드 컬러 숄더백이 포인트를 준다.

Brand style 리본 디테일이 사랑스러운 블라우스가 아방가르드풍 롱 재킷과 잘 어울린다. 모노톤 의상에 머스터드 컬러 숄더백이 포인트를 준다.

| 진행 : 윤수정 | 사진 : 정준택 | 자료제공 : 우먼센스 | www.ibestbaby.co.kr |
Posted by 나에게오라



















영화/음악/동영상/티비/무료이벤트등 정보 공유
나에게오라